News>방송

내 SNS에 담기

[TV 되감기] 허성태, '크로스'의 절반을 씹어먹다

enews24 전수미 기자|입력. 2018-02-14 07:48|최종수정. 2018-02-14 11:11

허성태의 폭주가 '크로스' 시청률 폭등을 견인하고 있다.

‘크로스’가 매회 마지막회인 듯 내일이 없는 폭풍 전개로 안방극장을 초토화시키며 괴물 드라마의 저력을 입증했다. 특히 고경표의 폭주 연기와 허성태의 안면몰수 연기는 시청자들의 숨 쉬는 타이밍마저 빼앗은 채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TV 되감기] 허성태, ’크로스’의 절반을 씹어먹다이 같은 긴장감은 ‘크로스’의 몰입도를 한층 높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크로스’ 6회 시청률은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6%, 최고 5.4%를 기록했다. 특히 tvN 타깃 시청층인 2049 시청률에서는 평균 2.6%, 최고 3%로 케이블-종편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크로스’가 앞으로 월화드라마 시장을 어떻게 흔들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국 가구 기준 / 유료플랫폼 / 닐슨코리아 제공)

지난 13일(화)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신용휘 연출/최민석 극본/스튜디오드래곤, 로고스필름 제작) 6회에서는 인규(고경표 분)-형범(허성태 분)이 교도소 의무관-재소자의 관계가 아닌 피해자의 아들과 살인자로 15년만에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매일 복수의 메스를 갈고 닦으며 아버지를 죽인 가해자 형범과의 재회를 기다려온 인규와 자신을 살해하려는 죽음의 처방인 줄 모르고 그에게 명줄을 맡겼던 형범. 서늘한 살기가 넘치는 두 사람의 일촉즉발 대립은 안방극장에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와 함께 “나도 아는 게 하나 있는데 네가 모르는 네 애비 마지막. 네 애비가 찾아왔었어. 애새끼가 둘인데 돈이 필요하다고. 딸 수술비도 없는데 아들이 운동화를 사달랬다나?”라며 “그런데 말이야. 웃기는 게 뭔지 알아? 제 발로 찾아온 네 애비가 나한테 빌었어 살려 달라고. 무릎까지 꿇고. 병신같이”라고 비웃으며 인규를 도발하는 형범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소름 돋게 만들었다.

악에 받친 눈빛으로 극으로 치달은 분노를 폭발시키는 인규의 모습과 함께 이들의 살벌 대치에 화룡점정을 찍은 건 “살려주세요”라는 형범의 한 마디였다. 그는 교도관이 등장하자마자 “제발. 살려 주세요 선생님”이라며 태도를 돌변하던 것도 잠시 “네 애비가 그랬어. 방금 나처럼”이라는 말과 함께 광기 어린 미소를 지으며 인규를 폭주시킨 형범의 모습은 갱생 불가한 악마를 연상하게 하며 시청자들의 심장박동수를 최고치로 끌어올렸다.

특히 이 날 ‘크로스’ 6회의 정점을 찍은 건 마지막 5분이었다. 형범이 교도소 의무과장 지남(유승목 분)의 아들 성호(하회정 분)를 주전부리로 꾀며 약을 빼돌리는 모습을 보여주며 휘몰아치는 전개를 이어갔던 ‘크로스’는 마지막 5분을 남겨놓고 생사의 갈림길에 처한 형범-성호의 모습까지 보여주며 모두를 긴장하게 만든 것.

위급 상태에 놓인 성호를 살리기 위한 인규-지남의 고군분투와 새빨갛게 충혈된 눈으로 괴로움에 몸부림치던 형범이 피를 토하며 병원으로 실려가는 모습이 동시에 담겨 마지막까지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이어갔다.

뿐만 아니다. ‘크로스’ 6회 방송 말미 모두의 예상을 깨고 만식(정도원 분)이 고의적 사고를 위장한 차량전복사고를 꾸미고 의식불명의 형범을 빼돌리는 장면은 시청자를 들었다 놨다 하기에 충분했다. 60분 내내 인규-형범의 살벌 대치, 형범의 도발과 인규의 폭주, 성호의 목숨줄을 쥔 형범의 계략, 생사 갈림길에 놓인 형범-성호, 형범의 탈옥 등 폭풍 전개를 이어간 ‘크로스’는 예측불허 전개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최고치로 끌어올렸다.

이와 함께 공개된 ‘크로스’ 7회 예고편에서는 자취를 감춘 형범이 자신을 찾아 헤매는 인규에게 “나 잡으러 오려고? 그럴 필요 없다. 내가 조만간 너 잡으러 갈 테니까”라는 말로 앞으로 일어날 폭풍을 암시, 새로운 변수가 생긴 두 사람의 관계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 과정에서 극 텐션을 끌어올리는 고경표-허성태의 연기가 폭발했다. 고경표는 허성태의 도발에 이성의 끈을 놓을 때는 목 핏대까지 세우며 분노에 일렁이는 눈빛-표정으로 인규의 처절함을 표현했고 과거 자신의 철없는 행동에 아버지가 받았을 상처를 생각할 때는 “아버지 죽인 김형범도 죽도록 싫지만 오늘은 제 자신이 더 싫습니다”라는 말과 함께 눈물이 그렁그렁 맺힌 처연한 눈빛으로 인규의 한을 그렸다.

또한 자신에게 “고마워. 강선생. 참 좋은 의사야”라고 말하며 진심 어린 눈빛을 건네는 교도소 무기수 규상을 대할 때는 깊은 눈빛으로 인규의 따뜻함을 표현하는 등 미묘한 감정을 말투-눈빛-호흡에 담아낸 다채로운 연기로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하며 빛나는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또한 절대악 김형범의 탄생에는 허성태의 열연이 뒷받침됐다. 살기 가득한 눈빛과 섬뜩한 미소로 자신이 과거에 한 잘못은 완전히 지운 채 자신을 파멸시키려는 인규를 향한 분노와 지남의 아들 성호를 미끼로 낚는 악마 본색을 드러내며 극의 긴장감과 압박감을 최고조로 상승시켰다.

이처럼 책정 불가능한 LTE급 폭풍 전개로 시청자들의 예상을 뒤엎은 ‘크로스’가 앞으로 어떤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할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2018년 tvN 첫 웰메이드 장르물 ‘크로스’는 살의를 품고 의술을 행하는 천재 의사 ‘강인규’(고경표 분)와 그의 살인을 막으려는 휴머니즘 의사 ‘고정훈’(조재현 분)이 생사의 기로에서 펼치는 메디컬 복수극. 매주 월∙화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tvN ‘크로스’ 6회 캡처

전수미 기자 jun@enews24.net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