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 김소현 눈 가린 채 기습키스 '심쿵 엔딩'

enews24 최승혜 기자|입력. 2018-02-14 11:03|최종수정. 2018-02-14 11:20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이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연출 문준하, 황승기/ 극본 전유리) 에서 폭탄급 톱스타 지수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윤두준이 불꽃 튀는 남남케미부터 달달 로맨스까지 엔딩 요정의 활약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라디오 로맨스’ 윤두준, 김소현 눈 가린 채 기습키스 ’심쿵 엔딩’지난 5회 지수호는 첫 녹음 후 이강(윤박 분)과 신경전은 술자리로 이어졌고 술김에 생방 계약서를 작성하게 되었다. 그런 줄도 모르고 생방송에 참여한 지수호는 갑작스런 청쥐자의 항의에 당황해 "끊고 다시 가죠"라고 방송 도중 토로한 것. 결국, 최악의 방송사고가 일어났다.

이에 분노한 지수호는 “뭡니까? 생방불가, 기억안나요?”라 하자 이강은 계약서에 싸인 한 그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여줬고 분노하며 수호는 “피디님 나도 경고할게. 당신 막무가내 때문에 내 커리어에 지장 생기면 그땐 내가 너 죽입니다.” 라며 살벌한 경고를 날리는 기도. 불꽃 튀는 남남 케미를 선보여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이어 연속 방송된 6회, 야심한 시간 송그림과 라디오 부스에서 시간을 보내게 된 수호는 “궁금해 네가” 라며 애틋한 고백으로 달달한 시작을 열었다. 또 페교를 앞둔 한 분교 졸업이야기를 담기 위해 지방으로 떠난 수호는 시청자의 마음을 이해하고 공감하며 무사히 생방송을 마쳤다.

기쁨 마음에 수호를 껴안고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는 그림을 바라보던 수호는 "송그림, 너 진짜 나 기억 안나?"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송그림의 눈을 가린 뒤 입을 맞추는 심쿵 엔딩을 선사해 시청자의 감성을 건드리며 간질간질하게 했다.

한편, '라디오 로맨스'는 대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폭탄급 톱배우 지수호와 그를 DJ로 섭외한 글 쓰는 것 빼고 다 잘하는 라디오 서브 작가 송그림이 절대 대본대로 흘러가지 않는 라디오 부스에서 펼치는 살 떨리는 '쌩방 감성 로맨스'. 매주 월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KBS2 ‘라디오 로맨스’

최승혜 기자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