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연예가 화제

내 SNS에 담기

장수지, 김보름·박지우 인터뷰 논란에 "응원이 방해 수준" 옹호→ SNS 폐쇄

enews24 전수미 기자|입력. 2018-02-20 08:47|최종수정. 2018-02-20 15:14

스피드 스케이팅 김보름 박지우 선수가 인터뷰 태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장수지 선수가 이를 옹호하는 입장을 밝혔다. 장수지는 여론의 뭇매를 맞자 해당 내용을 올린 SNS를 돌연 폐쇄했다.

지난 19일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 선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에 출전했지만 준준결승에 실패했다.
장수지, 김보름·박지우 인터뷰 논란에 ”응원이 방해 수준” 옹호→ SNS 폐쇄
국민들은 응원의 박수를 보냈지만 김보름 박지우 선수는 인터뷰에서 노선영 선수에게 책임이 있다는 뉘앙스로 말했다. 결국 김보름 박지우 선수는 '인터뷰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김보름 박지우 선수를 향한 비난이 이어지자 장수지 선수는 발끈했다. 장수지 선수는 자신의 SNS에 "아무것도 모르면서 아무렇게나 말하지 안 했으면 좋겠다. 경기장에서 선수들 집중도 못 하게 소리나 지르고 그게 응원인가 방해수준이다"고 적었다.

이어 장수지 선수는 "관심도 없다가 올림픽 시즌이라고 뭣도 모르고 보면서 보다가 선수들 상처만 주네. 너무 화가 난다. 그냥 평상시처럼 관심 없던 게 나을 수도. 시합도 안 끝난 선수들 사기 떨어뜨리고 그게 같은 나라 국민들이 할 짓인지. 메달 따주면 영웅이고 못 따면 국대 취급도 안 해주네. 그냥 손가락 묶고 눈으로 보고 입으로 응원이나 해주세요"라고 덧붙여 화를 자초했다.

이에 장수지 선수의 글에 대해서도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결국 장수지 선수는 해당 글을 삭제했다.

그러면서 "전에 올렸던 글을 보신 분들께 죄송하다. 저도 선수 입장이다 보니 안쓰럽고 욱해서 그랬다. 앞으로는 경솔하게 행동하지 않겠다. 죄송하다"고 사과의 글을 남겼다.

사진출처=장수지 SNS 캡처

전수미 기자 jun@enews24.net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