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이다해 근황, 中 신화통신 평창보도단 '달라진 미모'

enews24 최신애 기자|입력. 2018-02-20 12:58|최종수정. 2018-02-20 15:26

‘착한마녀전’으로 4년만의 국내 드라마 컴백을 앞둔 이다해가 한류파워를 다시금 보여주고 있다.

中 방송사 ‘신화(新華)통신’의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보도단은 이다해의 영상 취재를 위해 일산 탄현 SBS방송제작센터 ‘착한마녀전’ 촬영현장에 직접 방문했다.이다해 근황, 中 신화통신 평창보도단 ’달라진 미모’이다해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선전을 응원함과 동시에, 다가올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독려하며 중국 현지는 물론 국내외 시청자들에 인사를 전했다.

이번 특전 영상은 ‘신화통신’ 발행 일간지 ‘참고소식’에서 직접 진행했다. ‘참고소식은 중국 판매량 1위, 세계 5위의 영향력 높은 언론으로 이다해를 비롯 국내 일부 셀럽들에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영상은 공개 이틀만에 100만뷰를 돌파했다. 짧은 인사 만으로도 대륙 한류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으며 여전한 ‘한류퀸’의 입지와 저력을 실감케 하고있다.

더불어 당시 방문 관계자들은 현재 촬영중인 ‘착한마녀전’에 대한 관심을 표하며, 중국 현지 언론 역시 이다해의 컴백 활동에 주목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사전제작 된 이다해 주연의 中 드라마 ‘나의 여신, 나의 마마’ 역시 현지 방영을 논의 중인 상황. 2018년 국내외 활발한 행보를 통해 한류 재점화가 일어날 것으로 기대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다해는 SBS 새 주말 특별기획 ‘착한마녀전’ 촬영에 한창이다. ‘착한마녀전’은 ‘마녀’와 ‘호구’ 사이를 아슬아슬 넘나드는 ‘천사표 아줌마’의 빵 터지는 이중생활극.

이다해는 극중 선희와 도희 쌍둥이 자매 역을 동시에 맡아 1인 2역 도전에 나선다. 오는 3월 3일 밤 8시 55분 첫방송을 앞두고 있다.

사진=JS픽쳐스 제공

최신애 기자 yshnsa@enews24.net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