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영화

내 SNS에 담기

박해진, 미세먼지 개선 위해 팬들과 中지역 나무심기 '약속지켰다'

enews24 김지연 기자|입력. 2018-03-14 11:23|최종수정. 2018-03-14 11:56

'기부천사' 박해진이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며 나무심기 프로젝트를 위해 중국으로 4월 말경 출국한다.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박해진은 오는 4월 말경 중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이번 나무심기 프로젝트는 지난해 중국 팬들이 그의 데뷔 11주년을 기념해 중국 서부 사막화 지역 개선을 위해 중국 녹화재단 '백만삼림계획'에 참여, 나무 520그루를 기부하자 그 역시 나무 6000그루를 추가 기부해 귀감이 되기도 했다.
박해진, 미세먼지 개선 위해 팬들과 中지역 나무심기 ’약속지켰다’이에 박해진은 지난해 JTBC 드라마 '맨투맨' 방송 당시에도 팬들과 나무 심기를 약속했고 이번 출국은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이뤄진 것이다.

특히 그는 14일 영화 '치즈인더트랩'(제작 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감독 김제영) 개봉과 드라마 '사자(四子:창세기)' 촬영으로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스케줄에도 나무 심기 약속을 지키겠다는 뜻으로 출국을 결정했다.

박해진은 "나무 심기에 나선다는 팬들의 기부 소식을 듣고 기꺼이 동참하기로 했다"라며 "대기 오염이 심각한 화두로 떠오른 요즘 이런 움직임이 모여 환경 문제 개선에 보탬이 됐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팬들과 뜻을 함께한 배경을 밝혔다.

연예계 대표적인 '기부천사'로 알려진 박해진은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한 봉사와 기부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개포동 구룡마을·세월호·어린이 재활병원 건립기금·경주 지진 피해 복구 기금, 일본 지진피해돕기, 중국 상해 복지센터 등 국내외를 오가며 지난 2011년부터 6년간 총 17억 원을 기부, 지난해에는 서울특별시장상 자원봉사자 부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편 박해진은 14일 영화 '치즈인더트랩'(제작 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감독 김제영) 개봉을 앞두고 바쁜 홍보 일정을 소화 중이다.

사진 제공=마운틴무브먼트

김지연 기자 butthegirl@enews24.net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