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김경애 강다니엘, 전화연결 "꿈이니 생시니?"..알고보니 성덕 소녀팬

enews24 전수미 기자|입력. 2018-03-17 10:29|최종수정. 2018-03-20 14:08

김경애 강다니엘, 두 사람의 전화연결 소식이 전해졌다.

‘무한도전’ 김은정 선수와 김경애 선수가 ‘성덕’ 소녀팬의 모습으로 반전미를 뿜어냈다. ‘무한도전’ 멤버들과 여자 컬링 대표팀 ‘컬벤져스’가 만남을 가진 가운데 ‘컬벤져스’의 김은정-김경애 선수가 샤이니 태민-워너원 강다니엘과 전화통화에서 소녀감성을 폭발시켰다고 해 궁금증을 끌어올린다.김경애 강다니엘, 전화연결 ”꿈이니 생시니?”..알고보니 성덕 소녀팬오늘(17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되는 MBC 리얼버라이어티쇼 ‘무한도전’에서는 ‘무한도전’ 멤버들과 ‘컬벤져스’의 역대급 대결이 펼쳐진다.

공개된 사진 속 ‘컬벤져스’의 ‘안경선배’ 김은정 선수와 김경애 선수가 ‘성덕(성공한 덕후)’소녀의 모습으로 무한 기쁨을 표출하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이는 두 사람이 평소 팬이라고 밝힌 아이돌 멤버와 깜짝 전화 통화를 하는 모습으로 전화 속 주인공은 바로 샤이니의 태민과 워너원의 강다니엘이다.

카리스마의 대표주자 ‘안경선배’ 김은정 선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샤이니 태민의 팬임을 알렸던바, 통화 중 샤이니 태민의 요청에 “태민! 태민! 태민! 와야 돼~”라며 자신의 유행어가 된 ‘영미~’를 셀프 패러디하는 모습까지 보여줬다고.

이어 ‘영미동생’ 김경애 선수도 소녀팬으로 180도 변신했다. 강다니엘의 열렬한 팬인 그녀는 전화 속 강다니엘의 목소리를 듣고 의심을 하던 것도 잠시 깜짝 놀라 의자를 박차고 일어났고, 강다니엘이 던진 한마디에 체육관 바닥에 절을 하는 것도 모자라 애정이 듬뿍 담긴 손하트까지 날리며 폭풍 리액션을 보여줘 폭소를 자아냈다.

공개된 사진 속 비명을 지르며 바닥에 엎드린 김경애 선수의 돌발 행동에 당황하며 웃음이 빵 터진 동료 선수들의 모습이 현장 분위기를 고스란히 전해준다.

이를 보던 막내 김초희 선수가 강다니엘 때문에 김경애 선수 어머니가 화가 나 계시다며 깜짝 폭로를 하기도 해 과연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강다니엘과 전화를 한 후 김경애 선수는 “초초(김초희), 꿈이니 생시니?”라며 얼떨떨한 반응을 보이며 소녀팬의 모습에서 헤어나오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컬링 경기 속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는 180도 다른 반전의 소녀팬으로 변신한 ‘컬벤져스’ 김은정-김경애 선수의 모습은 오늘(17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전수미 기자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