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가슴 속에 새기길"..MBC, 세월호 꽃잎편지 전시회 연다

enews24 고홍주 기자|입력. 2018-05-17 23:17|최종수정. 2018-05-18 11:28

MBC와 416가족협의회가 공동으로 여는 세월호 꽃잎 편지 전시회 ‘너희를 담은 시간’이 16일 오후 상암 MBC 경영센터 1층 로비에서 개장식을 갖고 전시에 들어갔다.

416가족협의회와 416합창단, MBC경영진과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개장식에서 최승호 MBC사장은 “1년 전만 하더라도 MBC로비에서 세월호 꽃잎 편지 전시회를 개최하리란 생각은 못했는데 오늘 이렇게 열게 돼 감사하다” 며 “앞으로 MBC가 좀 더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고 다시 대한민국이 안전한 사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가슴 속에 새기길”..MBC, 세월호 꽃잎편지 전시회 연다

최승호 사장은 또 최근 발생한 ‘전지적 참견 시점’ 사고와 관련해 “우리가 그동안 해 왔던 ‘반성’ 이라는 말이 갖고 있는 한계를 고스란히 드러낸 것”으로 참담한 심정이라면서, “해서는 안 될 실수로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며 거듭 사과했다.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과거 피켓들고 항의하기 위해 찾았던 MBC에서 전시회를 열게 돼 뜻깊다”며, “전시회 개최에 도움 주신 MBC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또 416가족협의회 건우 어머니는 “여기 있는 것은 작품이 아니라 우리들이 지켜주지 못한 슬픈 우리들의 아이들”이라며 “슬퍼하기보다는 가슴속에 새겨 잊지 말아 달라” 고 말했다.”가슴 속에 새기길”..MBC, 세월호 꽃잎편지 전시회 연다”가슴 속에 새기길”..MBC, 세월호 꽃잎편지 전시회 연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유가족의 아픔을 기억하기 위해 기획된 ‘너희를 담은 시간’은 5월16일부터 30일까지 상암 MBC 경영센터 1층 MBC로비에서 계속된다. 전시회에는 단원고 희생 학생 가족들이 아이들을 그리며 쓴 편지에 ‘꽃 누르미(압화)’작업을 더해 만든 작품 130 여점이 전시된다.

416가족협의회는 “전시 작품은 세월호 유가족들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상흔을 치유하는 과정에서 생겨났다. 전시회를 통해 유가족의 아픔에 대한 공감과 제대로 된 진상 규명이 조속히 이루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전했다.

‘너희를 담은 시간’ MBC 관계자는 “본 전시가 전국 각지에서 개최돼 그 날의 아픈 기억을 공유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사회적 책무를 환기하는 장으로 활용되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제공=MBC



고홍주 기자 falcon12@enews24.net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