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연예가 화제

내 SNS에 담기

한서희 "19살 때 클럽서 방탄소년단 뷔 봤다" 발언 '논란'

enews24 이보라 기자|입력. 2018-06-14 15:00|최종수정. 2018-06-14 15:26

걸그룹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개인방송을 통해 과거 방탄소년단 뷔를 클럽에서 봤다는 일화를 털어놔 논란이다.

한서희는 최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방탄소년단을 좋아하냐"는 한 네티즌 질문에 "여러분 제 나이가 몇인데 엑소랑 방탄소년단을 좋아하겠습니까"라며 "나 19살 때 방탄소년단 뷔랑 클럽에 갔었다. 당시 친한 친구 모델 김기범이 뷔를 데려왔다"고 말문을 열었다.한서희 ”19살 때 클럽서 방탄소년단 뷔 봤다” 발언 ’논란’

이어 그는 "절대 내가 부르지 않았다. 내가 테이블을 잡았는데, 뷔가 왔다"며 "있는 사실을 말하는 건데 클럽에서 봤을 뿐 전혀 아무것도 없었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뷔가 미성년자 때 클럽에 간 것이냐"는 질문에 한서희는 "나는 미성년자 때 많이 갔지만 계는 모르겠다"라며 대답을 회피했다.

한서희의 발언으로 방탄소년단 뷔는 미성년자 때 클럽에 다닌 것 아니냐는 오해를 받고 있으며 방탄소년단 팬들 역시 한서희에게 불쾌함을 나타내고 있다.

한편 한서희는 지난 2017년 6월 그룹 빅뱅의 탑과 마약 사건에 휘말렸으며 마약류 관리에 의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과 추징금 87만 원, 보호관찰, 120시간 약물치료 강의 명령을 선고받았다.


사진= 한서희 SNS

이보라 기자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