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아이돌룸' 비투비 멤버간 채무논란..사건의 전말은?

enews24 최승혜 기자|입력. 2018-06-14 15:30|최종수정. 2018-06-14 15:44

서은광과 육성재가 ‘아이돌룸’에서 '채무 논란'에 휩싸였다.

16일(토) 오후 4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아이돌룸’에는 연예계 대표 ‘비글돌’ 비투비가 출연한다.’아이돌룸’ 비투비 멤버간 채무논란..사건의 전말은?등장하자마자 ‘비글돌’다운 활약을 펼치며 연신 웃음을 자아내던 비투비는 ‘아이돌룸’ 녹화 도중 서로 ‘채무 관계’에 대해 입을 열어 눈길을 끌었다.

사건은 멤버 서은광이 작년에 '노트북을 구매하기 위해 10만 원을 이민혁에게 빌린 후 아직 갚지 않았다'는 증언에서부터 시작됐다.

서은광은 “이걸 어떻게 알았냐”며 깜짝 놀라는 한편, “멤버들에게 돈을 갚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서은광에게 돈을 받았다는 멤버와 그렇지 않았다는 사람의 의견이 분분해지면서 사건은 미궁 속으로 빠져들었다.

조용히 사태를 관망하던 육성재는 “사실 난 서은광에게 의자 값을 빌렸는데 아직 갚지 않았다”고 털어놔 현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들었다. ‘10만원 빚’으로 궁지에 몰렸던 서은광은 잊고 있었던 육성재의 ‘의자 값’ 고백에 분노를 금치 못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아이돌룸’에서는 전례 없는 지갑 공개까지 이뤄졌다. 멤버들 간의 채무 관계 정산을 위해 등장한 서은광과 육성재의 지갑은 극과 극 상태를 보여줘 끝없는 폭소가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비투비 멤버들의 좌충우돌 ‘채무 관계’ 정리 현장은 16일(토) 오후 4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아이돌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최승혜 기자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