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허준호 망치도발에 분노 '악마본성 깨우나'

enews24 최신애 기자|입력. 2018-07-13 08:28|최종수정. 2018-07-13 08:28

이제 단 한 주 만이 남았다.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이 ‘괴물’ 허준호의 망치 도발에 분노하며 긴장감이 절정에 이른 가운데, 그의 선택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그는 아버지와 같았던 정인기를 죽이고 어머니 서정연과 형 김경남에게 망치를 휘둘렀을 뿐 아니라 낙원과도 같은 진기주의 목숨까지 위협하려는 허준호의 움직임에 어떤 선택을 할까.’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허준호 망치도발에 분노 ’악마본성 깨우나’허준호를 잡기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았던 장기용과 절대악 허준호 부자의 전쟁은 과연 어떤 결말을 맺을지, 김경남이 꿈꾸던 행복한 상상은 과연 현실로 이뤄질 수 있을지 안방극장의 관심이 집중됐다.
괴물의 자식으로 태어났지만 자신이 지키려고 했던 것을 위해 끊임없이 괴물이 되기를 거부했던 장기용의 절절한 몸부림이 어떤 메시지를 남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12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이리와 안아줘’에서는 탈주한 살인범 윤희재(허준호)로부터 사랑하는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몸을 던져 보호하는 두 아들 채도진(장기용, 어린 시절 이름 윤나무)과 윤현무(김경남)의 모습이 그려졌다. 1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이리와 안아줘’ 28회는 시청률이 상승하며 수도권 기준 5.8%를 기록, 2주 연속으로 지상파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 도진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만일 우리가 괴물의 자식으로 태어나지 않았다면, 우리는 평범하게 살 수 있었을까”라는 현무의 말과 함께 현무가 윤희재가 사라진 가족의 모습을 상상하는 것을 시작으로 극이 시작됐다. 현무의 상상 속 옥희와 소진, 그리고 도진까지, 자상한 어머니와 티격태격하는 동생들 사이에 현무는 툴툴대면서도 무척이나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하지만 이는 현실에서는 절대 이뤄진 적 없고 이루기 힘들 풍경이었다. 아버지인 희재에게 인정받고 싶었던 현무는 이미 그를 따라 망치를 휘두르며 다른 사람을 다치게 했고, 그 결과 경찰로부터 쫓기는 신세가 됐기 때문이었다.

옥희를 찾아간 희재는 “당신이 죽으면 심하게 흔들릴 거다. 부서져서 조각조각 맞춰주면 좋을 텐데. 다시 내 새끼로 만들려는 거다”라며 망치로 옥희를 쳤다. 그순간 수상한 낌새를 눈치 챈 현무가 집안으로 들어와 희재 앞에 섰다. 현무는 옥희를 감싸며 그녀를 대신해 희재의 망치를 온몸으로 막았고 희재는 “넌 아들자격이 없다”면서 가차 없이 쳤다.

결국 현무는 정신을 잃었고, 옥희에게 일격을 가하려던 희재는 밖에서 들리는 사이렌 소리와 서둘러 나오라는 전유라(배해선)의 전화에 다음을 기약하며 도망쳤다.

다행히 옥희와 현무는 무사했다. 옥희를 감싸던 과정에서 처음으로 아줌마가 아닌 엄마라고 불렀던 현무와 옥희는 서로의 손을 잡으며 따뜻한 정을 나눴다. 소진 역시 자신과 옥희를 지켜준 현무에게 고맙다고 말하면서 따뜻한 가족애를 보여주었다. 현무의 상상처럼 완벽하지는 않았지만, 처음으로 마음을 열고 진심을 나눴다.

도진은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들을 괴롭히는 윤희재를 잡기 위해 더욱 수사에 박차를 가했다. 염지홍(홍승범)의 도발을 가까스로 넘긴 도진은 “내가 그 윤희재 아들 맞아. 윤희재가 그 대단한 망치까지 물려준, 사이코패스 자식”이라며 “네가 너무 나약하고 구차한 놈이라 윤희재가 빌붙은 거다. 네가 동경하는 강함은 애초부터 윤희재한테도 없었다. 윤희재는 이미 12년 전에 나한테 당했어”라며 지홍을 압박했다.

희재로부터 가족들과 한재이(진기주)를 구하기로 다짐한 도진은 그녀가 윤희재로부터 당하는 악몽을 꿀 정도로 두려워했다. 재이를 찾아간 도진은 “어디 가지 마. 네가 없어질까 봐 무서워”라며 떨었다. 재이는 그런 도진을 감싸 안은 뒤 “나 어디 안가”라고 그를 위로했다.

며칠 후 유라는 도진에게 전화로 “자수하려 한다”고 말한 뒤, 그를 지혜원(박주미)이 잠들어 있는 납골당으로 이끌었다. 납골당에는 꽃다발 위에 놓인 망치가 있었다.

망치를 집어 든 도진은 “이미 오래 전, 또 다른 괴물이 되어버린 나는 나를 만들어낸 괴물과 다시 맞서야만 하는 순간을 맞았다. 나의 낙원을 위해”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분노의 눈빛을 보이며 향후 펼쳐질 전개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를 불러 일으켰다.

흠 잡을 곳 없는 배우들의 열연은 ‘이리와 안아줘’의 쫄깃한 전개를 이끌어 낼 뿐 아니라,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눈빛만으로도 살기를 드러내면서 극의 분위기를 바꾸는 허준호는 물론이고, 툴툴거림 속에 숨겨진 현무의 따뜻한 진심을 그려낸 김경남의 열연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며 단번에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여기에 옥희의 따뜻한 모정을 보여주는 서정연과 갈수록 연기에 물이 오르는 장기용, 진기주는 ‘이리와 안아줘’를 더욱 흥미롭게 만들며 안방극장의 몰입도를 높였다는 평을 듣고 있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오는 18일 수요일 밤 10시 29-30회가 방송된다.

사진=MBC ‘이리와 안아줘’ 방송캡처

최신애 기자 yshnsa@enews24.net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