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영화

내 SNS에 담기

'마녀' 정다은, "'긴머리役 캐스팅 비결? 일주일 만에 6kg감량"

enews24 고홍주 기자|입력. 2018-07-17 17:12|최종수정. 2018-07-17 17:25

영화 ‘마녀’ 속 긴머리를 연기한 배우 정다은이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8월 호 화보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Who is that girl?’이라는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정다은은 영화 속 캐릭터와 흡사한 걸크러쉬 매력을 뽐냈다.

배우 정다은은 영화‘마녀’에서 살인 병기 소녀인 ‘긴머리’로 등장했다. 사탕을 문 채, 천진난만 하게 칼을 휘두르는 섬뜩한 모습을 선보였다.
’마녀’ 정다은, ”’긴머리役 캐스팅 비결? 일주일 만에 6kg감량”긴머리 역을 이해하기 위해 관련된 다큐멘터리나 살인자들의 인터뷰를 많이 찾아봤다는 정다은은 “ 촬영 현장에서 두려움을 없애야 하는 게 제일 중요했다. 현장이 피범벅이고 시체 역할을 해주는 분들이 바닥에 누워 계셔서 심리적으로 많이 위축됐다. 하지만 ‘긴머리는 이걸 즐겨야 한다’는 생각으로 그 순간만큼은 정말 노력했다”말하며, “사탕 물기와 껌 씹기는 나만의 필살기였다. 굉장히 어린애 같은 행동이지 않나. 덜 성숙한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다”설명했다.

긴머리 역에 낙점된 이유로 다이어트와 눈빛을 꼽았다. “감독님께서 다음에 올 땐, 살을 좀 빼고 오라고 하셨다. 당시 세 번째 오디션을 거친 상황이라, 살만 빼면 되겠다 싶어 일주일 만에 6kg를 빼서 갔다. 또 눈에 힘을 빼고 있을 땐 참 순한데, 힘을 주면 매서운 눈빛이 된다. 그런 점을 좋게 봐주시지 않았을까 싶다”며 수줍게 웃어 보였다.

선배 조민수에 대한 감사한 마음도 전했다. “선배님과 촬영할 때, 내가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멘탈이 많이 무너져 있는 상태였다. 눈치채시고는 밤에 직접 전화를 주셨다. ‘네가 딱 중심을 잡아야 한다. 이런 식으로 하면 좋을 거다’고 말씀해주셨다”말했다.’마녀’ 정다은, ”’긴머리役 캐스팅 비결? 일주일 만에 6kg감량”


또래 신인 여배우 김다미, 고민시와 함께 하는 작업은 어땠을까. “작품성도 좋고, 감독님 선배님들도 굉장히 훌륭하신 분들이다. 그래서 우리만 잘하면 된다는 생각으로 셋이서 똘똘 뭉쳤다. 촬영이 끝나고나면 항상 방에 모여 그날 촬영분에 대해 얘기하고, 고민되는 부분들은 서로 머리를 맞대 도왔다”고 답했다.

정다은은 최우식, 김다미와 함께 혹독한 액션 트레이닝도 받았다. “셋 다 몸을 쓸 줄 몰라, 다미랑 우식 오빠랑 토하면서 배웠다. 4~5개월간 훈련했고, 일주일에 5일 4시간씩 하드트레이닝으로 배웠다 . 결과물을 보니 무술 감독님께서 강도 높은 훈련을 시킨 이유를 알겠더라”며 호탕하게 웃었다.

한편, 앳스타일 8월 호에서는 걸크러시 매력을 뽐내는 정다은의 화보와 더불어 솔직 담백한 이야기 를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앳스타일


고홍주 기자 falcon12@enews24.net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