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라스' 조현아, 검색어 장악한 '사생활 유출 논란' 직접 해명 "밖에 나가기 꺼려져"

enews24 이지영 기자|입력. 2018-07-18 13:40|최종수정. 2018-07-18 14:31

어반자카파의 보컬리스트이자 솔로가수 조현아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검색어를 싹쓸이했던 사진 해프닝에 대해 본인 입으로 진지하게 직접 해명을 한다.

오늘(18일) 수요일 밤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한영롱)는 윤상-김태원-지코(블락비)-조현아(어반자카파)가 출연하는 '넌 학생이고 난 선생이야' 특집으로 가요계 스승들이 총집합해 흥미진진한 에피소드와 입담을 대 방출한다.’라스’ 조현아, 검색어 장악한 ’사생활 유출 논란’ 직접 해명 ”밖에 나가기 꺼려져”제작진에 따르면 녹화 중 조현아는 결심을 한 듯 조심스럽게 검색어를 싹쓸이했던 사진에 대해 얘기를 꺼냈다. 그녀는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고, 사진으로 인해 혹시라도 불편함을 느꼈을 모든 이들에게 사과를 하는 등 진지하게 해명했다.

이와 관련 조현아는 사진 해프닝 후 밖에 나가는 것을 꺼리게 된 사실도 털어놨다. 그녀는 “원래는 주기적으로 나갔어요. 이젠 주기적으로 나가지 않아요”라면서 현재 명상에 빠져있는 자신의 생활에 대해 얘기를 꺼내 시선을 집중시켰다.

조현아는 MC들의 질문에 명상과 관련된 얘기를 이어갔는데, MC들은 그녀의 명상 방법에 웃음을 빵 터트릴 수밖에 없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오디션 프로그램 ‘더 유닛’의 멘토로 활약했던 조현아는 방송 곳곳에서 눈물을 흘렸던 이유를 설명하기도. 조현아는 애정을 쏟았던 해당 오디션 프로그램에 대해 얘기를 하면서 참가자들에 대한 애정까지 드러냈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조현아의 입으로 듣는 사진 해프닝에 대한 진지한 해명과 자신이 멘토로 활약한 오디션 참가자들에 대한 애정 넘치는 모습은 오늘(18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이지영 기자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