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연예가 화제

내 SNS에 담기

이엘리야, 믿고 감탄하는 여신화보 '지금은 이엘리야에 빠질시간'

enews24 이지영 기자|입력. 2018-07-19 14:13|최종수정. 2018-07-19 14:34

이엘리야, 믿고 감탄하는 여신화보 ’지금은 이엘리야에 빠질시간’이엘리야, 믿고 감탄하는 여신화보 ’지금은 이엘리야에 빠질시간’배우 이엘리야가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8월 호 화보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GENTLE WOMAN’라는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이엘리야는 특유의 페미닌한 매력을 보여줬다.

화보 뒤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엘리야는 JTBC ‘미스 함무라비’ 방송을 마치고 어떻게 지내고 있냐는 질문에 “배우가 아닌 이엘리야로서 하고 싶은게 뭔지 고민하는 시간을 가지고 있다”며 쉬는 동안에도 스스로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더불어 사전 제작 드라마의 특성상 촬영을 마쳐도 방송은 계속 되고 있었기에 온전히 휴식을 취하기 어려웠다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미스 함무라비’를 통해 이도연이라는 캐릭터로 분해 그간 보여준 악역 이미지는 깨끗하게 벗어던진 이엘리야는 작품 속 이도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극 중 이도연이 자신의 이야기를 쓰고 싶어하듯, 나 역시 글 쓰는 것을 좋아해 언젠가 내 이야기를 시나 영화로 쓰고 싶다”는 말로 두 사람 사이의 싱크로율이 높음을 보여줬다. 하지만 실제 이도연의 연애 스타일과 극 중 이도연의 연애 스타일은 전혀 다르다고도 덧붙였는데 극 속에서 주도적인 연애를 보여주는 이도연에 반해 실제 이엘리야의 연애 스타일은 적극적인 편이 아니라고.

‘미스 함무라비’를 통해 오랜만에 악역 이미지를 벗은 이엘리야. 이러한 평가에 대해 그는 “오랜만에 사랑받는 캐릭터를 연기하게 되어서 너무 행복했다”며 “주변 사람들도 인상이 바뀐 것 같다는 말을 할 정도”라고 답하며 악역으로 예민한 모습을 보여줄 때와는 또 다른 감정을 느끼고 있음을 보여줬다. 또한 작품을 위해 실제 속기사를 만나 직업에 대한 공부를 했다는 그는 방송 후 실제 속기사가 드라마 속 도연이라는 캐릭터를 보고 본인도 더 열심히해야겠다고 장문의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는 말을 전하며 감사의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도연이라는 캐릭터를 만나 많은 칭찬을 들으며 몸둘바를 모르겠다는 이엘리야. 진정성 있는 배우로서 성장해나가고 싶다는 자신만의 목표를 여실히 보여줬다.

한편, 앳스타일 8월 호에서는 이엘리야의 클래식한 화보와 더불어 솔직 담백한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사진=앳스타일

이지영 기자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