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히든싱어5' 바다 "환청이 들리는 것 같다" 역대급 편 예고

enews24 이보라 기자|입력. 2018-08-10 10:11|최종수정. 2018-08-10 11:26

’히든싱어5’ 바다 ”환청이 들리는 것 같다” 역대급 편 예고'히든싱어5'에 '가요계의 원조 요정' 바다가 출연한다. 그녀의 출연 소식에 모창능력자들에 대한 기대 또한 높아지고 있다.

오는 12일 방송될 JTBC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 시즌5'(이하 '히든싱어5')에는 가요계 1세대 아이돌 원조 요정이자 뮤지컬 배우로 종횡무진 활약 중인 바다 편이 공개된다.

이날 바다는 "시즌1 때부터 출연만을 고대하고 있었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스튜디오를 한바탕 뒤집었다. 그녀의 거침없는 통제 불가 진행에 깐죽 진행의 대명사인 MC 전현무도 울상 짓는 모습이 예고에 등장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바다는 1997년에 가요계 원조 걸그룹인 S.E.S.의 메인보컬로 데뷔했다. 귀여운 외모, 화려한 댄스실력, 그리고 무엇보다 뛰어난 가창력까지 두루 겸비해 데뷔와 동시에 엄청난 팬덤을 형성했다. 또한 발표하는 곡마다 큰 사랑을 받으며 걸그룹 역사상 가장 많은 음반 판매량을 기록하며 시대를 대표하는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바 있다.

2003년에는 솔로로 전향하며 독보적인 가창력을 기반으로 자신만의 스타일을 구축하며 꾸준히 활동했고, 여자 아이돌 최초로 뮤지컬에 도전해 다수 작품의 주연 자리를 꿰차며 뮤지컬계의 디바로 자리매김했다.

이날 바다는 자신의 목소리를 복제한 듯한 모창능력자들의 실력에 경악하는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통 안에서 "나는 부르고 있지 않은데 내 목소리가 들린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대체 불가할 거라고 예상했던 데뷔 21년차 바다의 목소리를 재현할 모창능력자들이 존재할지 기대가 증폭된다.

특히, 바다는 "환청이 들리는 것 같다"라며 "내가 나를 이렇게 안 닮아서 쓰겠나"하는 회의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 무대가 끝난 뒤 "너의 목소리는 유일무이하다"고 했던 아버지의 말을 언급하며 "아빠가 틀렸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제작진은 "원조가수 바다가 히든싱어 출연을 기다린 만큼 모창능력자들도 바다 편을 그만큼 오래 기다리며 무섭게 실력을 갈고 닦았다"고 전했다. 또한, 오래 준비한 만큼 역대급 싱크로율에 판정단과 방청객 모두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전하며 녹화 내내 스튜디오가 충격의 도가니였다고 덧붙였다.

세븐틴과 한해를 비롯한 연예인 판정단도 연신 갈피를 못 잡으며 찍는 상황이 벌어져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혔다는 후문이다. 바다 목소리는 정말 모창 불가일거라 생각했던 패널들 의심에 보란 듯이 반격을 선보인 모창능력자들의 정체가 더욱 더 궁금해진다.

이외에도 밝게 스튜디오를 휘젓던 바다가 예고에서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전파를 타 궁금증을 자아냈다. 등장부터 유쾌했던 그녀가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든 사연은 오는 12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될 '히든싱어5'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JTBC '히든싱어5'

이보라 기자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