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연예가 화제

내 SNS에 담기

빅스 레오, 투명 피부+레드 '여심 홀리는 치명적인 섹시함'

enews24 이지영 기자|입력. 2018-08-21 08:18|최종수정. 2018-08-21 11:26

빅스 레오, 투명 피부+레드 ’여심 홀리는 치명적인 섹시함’빅스 레오, 투명 피부+레드 ’여심 홀리는 치명적인 섹시함’첫 솔로 앨범 '캔버스(CANVAS)'로 홀로서기를 시작한 빅스의 레오가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star1) 9월 호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colorful LEO’라는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레오는 특유의 치명적인 섹시함을 보여줬다.

화보 촬영 뒤 이어진 인터뷰에서 레오는 솔로 활동을 시작한 감회에 대해 언급하며 "이제야 좀 적응이 된 것 같다"는 말로 잘 적응해나가고 있음을 보여줬다. 특히 솔로 활동을 하며 멤버들의 빈자리를 느낀 적이 없냐는 질문에 "음악 방송 당시 컴백 인터뷰를 하는데 곡 소개를 하는 것도 힘들었다"며 개인적으로 느꼈던 어려움에 대해 덧붙이기도 했다.

'캔버스'를 통해 자신이 가진 다양한 색을 보여주고 싶었다는 레오는 수록곡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며 EXID LE가 피처링한 '커버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곡 작업 후에 이 곡에 랩이 필요하다면 LE가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LE에게 이 곡에 최적화된 목소리는 너인 것 같다"고 했다는 말과 함께 하이라이트 용준형을 비롯한 다양한 가수들과의 음악적 교류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또한 큰 사랑을 주고 있는 팬들에 대해 레오는 "이른 시간이나 무더운 날씨에도 사전 녹화를 보기 위해 방송국을 찾아주는 팬들에게 미안하기도 하다"며 "막연히 좋은 무대와 음악으로 보답하면 된다고 생각했지만 요즘에는 내 무대가 턱없이 부족하게 느껴진다"는 말로 팬들을 향한 사랑과 보답의 뜻을 비치기도 했다.

한편, 앳스타일 매거진 9월 호에서는 레오의 화보와 더불어 솔직한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사진=앳스타일

이지영 기자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