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와요 아저씨' 정지훈, 실제 방불케 하는 만취 연기…노가리 보며 대성통곡 '폭소'

enews24 조해진 기자 | 입력 2016-02-16 오후 12:41:48 | 최종수정 2016-02-16 오후 2:01:21


'돌아와요 아저씨' 정지훈의 버라이어티한 '만취 표정 6종'이 공개됐다.

정지훈은 오는 24일 첫 방송될 SBS 새 수목극 '돌아와요 아저씨'(극본 노혜영, 연출 신윤섭)에서 과로사로 죽은 백화점 '만년과장'이자 40대 '루저대디'에서 '슈퍼 갓 점장'으로 되살아난 이해준 역과 재벌그룹 회장의 숨겨진 아들인 본래의 이해준 역까지 1인 2역을 맡았다.

'돌아와요 아저씨' 정지훈, 실제 방불케 하는 만취 연기…노가리 보며 대성통곡 '폭소'
정지훈은 '돌아와요 아저씨'를 통해 저승에서 전혀 다른 인물로 현세에 귀환, 되살아가는 과정에서 코믹 연기를 비롯해 딸을 향한 남모를 부성애를 그려낼 것을 예고, 호기심을 고조시키고 있다.

특히 정지훈이 망가짐을 불사한 채 각양각색 주사를 벌이고 있는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끌고 있다. 16일 '돌아와요 아저씨' 제작진이 공개한 스틸 사진에는 실내 포장마차에서 술을 마시고 있는 정지훈이 쓰라린 표정으로 술잔을 기울이거나 노가리를 손에 들고 어린 아이처럼 서럽게 통곡을 하고 있어 보는 이들을 짠하게 만든다.

또한 정지훈은 빈병을 자신의 눈 가까이 대고 확인하거나 빈 소주잔을 믿을 수 없다는 듯이 얼굴에 대고 한참을 보고 있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낸다. 쓸쓸한 모습부터 대성통곡, 애교가 녹아있는 주정까지 다양한 정지훈의 '만취 표정'이 시선을 끌면서 그가 '엉망진창 만취 술판'을 벌이게 된 이유는 무엇일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것.

정지훈의 '인사불성 주사' 모음은 지난달 18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한 실내 포장마차에서 촬영됐다. 정지훈은 이 날 이른 오전부터 촬영 스케줄을 소화했지만, 지친 기색 없이 더욱 의욕 넘치게 촬영에 임했던 상태. 정지훈은 촬영 전 신윤섭 PD와 함께 테이블에 둘러 앉아 대본을 놓고 촬영분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거듭했다. 더욱이 리허설 도중 갖가지 동작들을 미리 취해보면서 어떤 것들이 나은 지 총천연색 주사 열전을 펼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본격적인 촬영이 시작되자 정지훈은 다양한 코믹 표정을 비롯해 병과 잔을 활용한 여러 가지 애드리브가 녹아있는 연기를 펼치기 시작했다. 정지훈의 실제를 방불케 하는 '리얼 만취 열연'을 바라보던 스태프들은 웃음을 참느라 곤혹을 치뤘다는 귀띔이다.

제작사 측은 "정지훈이 작품에 대한 뜨거운 열의를 불사르며 '돌아와요 아저씨'에 올인하고 있다"며 "정지훈은 이해준 캐릭터를 통해 코믹 연기뿐만 아니라 애틋한 부성애 연기까지 선보이게 된다. 정지훈의 다채로운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돌아와요 아저씨'는 죽음을 맞이한 두 남자가 180도 다른 인물로 환골탈태해 현세로 돌아와, 다시 한 번 세상을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특히 '돌아와요 아저씨'는 죽고 나서야 새롭게 알게 되는 자신의 인생에 대한 회한, 그리고 가족과 사랑 등 소시민들의 '판타지'를 녹여내며, 안방극장에 웃음과 공감, 감동을 전할 전망이다. '리멤버-아들의 전쟁' 후속으로 오는 24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신영이엔씨,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조해진 기자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