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주완-이시원, '앙마 다이어리' 주인공 캐스팅 '슈퍼 루키 의기투합'

enews24 이지영 기자 | 입력 2016-02-18 오전 9:09:52 | 최종수정 2016-02-18 오전 11:41:42


‘슈퍼 루키’ 한주완과 이시원이 웹 드라마 ‘앙마 다이어리’의 남녀 주인공으로 전격 캐스팅 됐다.

한주완과 이시원은 오는 24일 네이버 TV 캐스트를 통해 첫 선을 보일 ‘앙마 다이어리’(극본 신유담, 연출 박용집)에서 각각 남자 주인공 악마 역과 여자 주인공 천나라 역을 맡아, 이전에 볼 수 없던 ‘까칠 달달’한 악마와 인간의 로맨스를 펼쳐낸다.

한주완-이시원, '앙마 다이어리' 주인공 캐스팅 '슈퍼 루키 의기투합'
‘앙마 다이어리’는 마왕에게 악마장 승진을 위한 특별한 임무를 부여받은 악마가 자급자족의 화신인 한 여자의 영혼을 뺏기 위해 대한민국 서울의 작은 주택으로 파견되면서 벌어지는 로맨틱 코미디. 출중한 외모와는 달리 어설픔 가득한 허세 만점 악마가 자신을 무서워하지 않는 무덤덤한 신 건어물녀 천나라를 만난 후 점점 변해가는 과정을 유쾌하고 로맨틱하게 담아내게 된다.

먼저 한주완은 잘생기고, 몸매 좋고, 매력 넘치고, 그래서 얼핏 보면 멋있고 카리스마 넘치지만, 속내를 들여다보면 허세와 거품이 가득한 악마 역을 맡았다. 차세대 악마장으로 손꼽히던 중 악마장으로 향하는 마지막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대한민국 서울로 내려오게 되는 것. 한주완이 보여줄, 까칠해 보이지만 사실은 달달한 ‘츤데레 악마’의 면모를 어떻게 풀어낼 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이시원은 어렸을 적 부모님이 돌아가신 후 내내 모든 걸 혼자 해결해온, 자급자족의 화신 천나라 역으로 나선다. 보통 사람의 감정 스펙트럼이 1~10이라면 천나라의 감정은 4~6정도로 움직일 정도로 한결같고 무덤덤한 스타일. 악마는 허상일 뿐이라며 무시하는 행보로 악마를 분통 터지게 한다. 이시원은 조근조근 덤덤한 4차원 매력으로 이제까지와는 180도 다른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

무엇보다 한주완은 그간 드라마 ‘연우의 여름’, ‘왕가네 식구들’, ‘조선 총잡이’, ‘화정’ 등에서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눈도장을 찍었던 상태. 2013년에는 ‘KBS 연기대상 남자 신인 연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더불어 드라마 ‘대왕의 꿈’으로 데뷔한 이시원은 서울대 출신 엄친 배우로 화제를 모은 이후 ‘신의 선물-14일’, ‘미생’, ‘후아유’ 등에 잇따라 출연하며 맹활약을 펼쳤다.

이와 관련 다양한 작품을 누비며 ‘슈퍼 루키’로 손꼽혀왔던 한주완과 이시원이 첫 주연을 맡아 보여줄 두 사람의 ‘연기 케미’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작사 측은 “한주완과 이시원은 극중 악마와 천나라 캐릭터에 맞춤 캐스팅이었다”라며 “차세대 슈퍼 루키로 인정받고 있는 두 사람이 만나 이전에 다른 작품에서는 담아내지 못했던 신선한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오는 24일 네이버 TV 캐스트을 통해 선보일 ‘앙마 다이어리’에서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앙마 다이어리’는 ‘2015년 KOCCA(한국 콘텐츠 진흥원) 우수크리에이터 발굴 지원 사업’을 통해 선정된 작품. 오는 24일(수요일) 4편이 동시 방송된다.

사진 제공=스타우스 엔터테인먼트, 기억속의 매미 매니지먼트


이지영 기자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