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무비 제작, 22일 유세윤이 감독한 영상 대공개 '쫄쫄이 G11?'

enews24 조해진 기자 | 입력 2016-02-22 오후 5:09:17 | 최종수정 2016-02-22 오후 5:10:00


'비정상회담' 출연진이 영화 제작에 나섰다.

최근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 86회 녹화에서는 특별 코너 '비정상회담' 시나리오 공모전을 진행했다. 이에 G11 출연진은 자신만의 영화 시나리오를 공개했다.

'비정상회담' 무비 제작, 22일 유세윤이 감독한 영상 대공개 '쫄쫄이 G11?'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영화 '스물'을 연출한 이병헌 감독은 심사위원이 되어, 출연진들이 공모한 시나리오 중 하나의 작품을 선정했다.

또한 MC 유세윤은 자신이 "영화의 감독을 맡겠다"고 말하며, 실제 영화 촬영 당시 누구보다도 열정적으로 영화를 촬영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사전에 '비정상회담' 공식 SNS를 통해 영화의 예고편을 선보였는데 G들이 쫄쫄이 의상을 입고 연기하는 모습이 공개돼 이번 영화가 어떤 내용일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방송 최초로 공개하는 '비정상회담' 영화는 22일 오후 10시 50분에 공개된다.

사진제공=JTBC


조해진 기자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