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기억', 남은 2회 관전 포인트는? '정의의 사도 이성민'

enews24 오미정 기자 | 입력 2016-05-01 오후 1:29:33 | 최종수정 2016-05-01 오후 1:29:44


tvN ‘기억(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이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지난 30일(토) 방송된 '기억' 14화에서 괴한의 습격을 받아 쓰러진 박태석(이성민)을 구한건 정진(이준호)이었다. 태석은 자신을 공격하고 강현욱(신재하)의 애인으로부터 받은 USB를 채간 사람이 이찬무(전노민)대표라고 생각했다. 이성을 잃은 태석은 당장이라도 찬무를 찾아가 똑같이 갚아주겠다고 했지만, 정진은 태석을 위로하며 태석의 마음을 되돌렸다.


tvN '기억', 남은 2회 관전 포인트는? '정의의 사도 이성민'
정작 USB를 가로채간 사람은 신영진(이기우)부사장이었다. 신영진은 녹음 내용을 들으며, 이찬무 대표 아들이 박태석 변호사의 아들을 죽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신영진은 이찬무의 약점을 잡은 것에 더없이 기뻐하며, USB 복사본을 이찬무에게 보냈다.

이찬무 대표가 태석에게 붙였던 미행 차량이 버려진 채 발견됐다. 차안의 블랙박스는 없어졌지만, 트렁크에 강현욱의 것으로 추정되는 혈흔과 머리카락이 발견됐다. 조금씩 실마리가 잡히나 했더니, 이번에도 이찬무 대표는 진실을 은폐하기 위해 비열한 방법을 택했다. 납치법들에게 유능한 변호사를 붙여, 납치범들을 자수시켰다. 자수를 통해 살인교사가 아닌 단순 납치 폭행만 인정하겠다는 속셈. 찬무의 비열함에 또다시 분노한 태석은 더 독한 복수를 결심했다. 태석은 유학을 결정한 이승호(여회현)을 불러내, “도망치려는 거 알고 있다. 하지만 결국엔 제자리로 돌아올거다. 난 끝까지 진실을 밝힐거다. 진실을 묻으려는 사람이 너의 아버지든 황태선 회장이든 난 두려울 게 없다”고 선전포고했다.

한편, 신영진이 과거에 사귀었던 여배우(간미연)를 만난 정진과 봉선화(윤소희)는 그녀가 신영진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신영진의 별장 가는 길에 살인사건이 벌어졌던 희망슈퍼가 있다는 것과 신영진이 별장에서 마약파티를 벌였던 시기가 희망슈퍼 살인사건이 있었던 시기와도 일치하는 것을 알게 됐다.

진실을 숨기려고 애쓰나 진실은 주머니 속에 넣은 송곳처럼 모습을 드러냈다. 추악한 진실 속에서 태석이 어떻게 정의를 지켜낼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tvN ‘기억’은 오는 6일과 7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다.

사진 = '기억' 캡쳐


오미정 기자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