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현민, OCN '터널'서 최진혁과 투톱...스마트한 형사로 변신

enews24 최승혜 기자 | 입력 2016-12-22 오전 11:43:37 | 최종수정 2016-12-22 오후 1:26:28


배우 윤현민이 드라마 ‘터널’로 반년만에 컴백한다.

윤현민은 2017년 3월 방송예정인 OCN 오리지널 드라마 ‘터널’(극본 이은미, 연출 김경철)에서 최진혁, 이유영과 함께 주연을 확정지었다.

윤현민, OCN '터널'서 최진혁과 투톱...스마트한 형사로 변신
‘터널’은 장르물의 명가 OCN의 2017년 상반기 야심작. 1980년대 여성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을 찾던 주인공이 2016년으로 타임슬립해 과거와 현재의 연결고리를 발견하며 30년 전 연쇄살인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범죄 수사물이다.

윤현민은 보기 드물게 현장근무를 자처하는 경찰대 출신 엘리트 형사 김선재 역으로 분한다. 매사 무심한듯 시크한 분위기부터 경찰답지 않은 세련되고 감각적인 패션까지 선보일 남다른 포스의 인물이다.

특히 과거에서 현재로 온 ‘옛날’ 형사 광호 역의 최진혁과 대조되는 요즘의 스마트한 형사답게 상반된 매력으로 차별화된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 이로써 ‘터널’은 투톱체제를 완성시키며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윤현민의 소속사는 “배우 본인이 먼저 시놉시스를 검토할 때부터 스토리, 캐릭터 모두 욕심을 낼 정도로 이번 작품에 대한 애정이 크다. ‘선재’ 역할이 깊은 사연을 가진 역할인 만큼 이번 작품을 통해 더욱 폭넓은 스펙트럼의 연기를 보여줄 것”이라 기대를 전했다.

지난 8월 ‘뷰티풀 마인드’와 ‘굿와이프’ 특별출연 이후 약 반년만의 브라운관 복귀 소식을 전한 윤현민은 최근 제이에스픽쳐스 매니지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번 ‘터널’로 제 2의 도약을 앞두고 있다.

사진=eNEWS DB


최승혜 기자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