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파트너' 지창욱X남지현 첫 술집 회동, 극과 극 분위기 '애교녀와 냉정남'

enews24 조해진 기자 | 입력 2017-05-04 오후 1:03:42 | 최종수정 2017-05-05 오전 11:09:59


'수상한 파트너' 술에 취해 애교를 뿜어내는 남지현과 그런 그녀를 보며 깊은 한숨을 쉬고 있는 지창욱의 극과 극 반응이 담긴 첫 술집 회동 현장이 포착됐다.

오는 10일 첫 방송될 SBS 새 수목극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측은 4일 노지욱(지창욱)과 은봉희(남지현)의 첫 술집 회동 스틸을 공개했다.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X남지현 첫 술집 회동, 극과 극 분위기 '애교녀와 냉정남'
'수상한 파트너'는 범접불가 뇌섹검사 노지욱(지창욱)과 무한긍정 아웃사이더 사법연수원생 은봉희(남지현)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심장쫄깃 개미지옥 로맨스 드라마.

지욱과 봉희의 만남이 갈수록 스펙타클 해지고 있다. 지하철, 호텔, 검사실에 이어 이번에 공개된 첫 술자리 사진에는 너무나 상반된 두 사람의 반응이 담겨있어 보는 순간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들고 있는 것.

사진 속 테이블 위에는 빈 병이 가득한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봉희가 쉴 새 없이 술을 들이켜고 있어 눈길을 끈다. 봉희는 술에 취한 듯 흥에 겨워 손가락을 세우고 애교를 뿜어내 귀여운 매력을 발산하고, 지욱은 이 모습을 보며 찌릿 눈빛을 보내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지는 사진에는 결국 만취한 봉희가 길거리 벤치에서 곤히 잠이 든 모습이 담겨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과연 지욱이 술에 취해 잠이 든 봉희의 상태를 보고 어떻게 대처를 했을지 이들의 술자리 뒷이야기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폭주하고 있다.

'수상한 파트너' 측은 "만남마다 요절복통 에피소드를 생성해내는 지욱과 봉희의 모습이 시청자분들의 흥미를 유발할 것"이라면서 "오늘 공개된 두 사람의 술자리 뒷이야기는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니 첫 방송까지 많은 기대와 관심으로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수상한 파트너'는 '사임당, 빛의 일기' 후속으로 오는 10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SBS


조해진 기자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