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아니야' 강기영, 유승호와 묘한 신경전→악역 변신?

enews24 이보라 기자 | 입력 2017-12-07 오전 10:46:00 | 최종수정 2017-12-07 오전 11:57:48


배우 강기영이 미묘한 감정 변화를 선보이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MBC 새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에서 강기영은 젠틀하고 스마트한 매력을 겸비한 KM금융 대표로, 권력의 중심에 있는 황유철 역을 맡아 유승화의 대립을 예고했다.

'로봇이 아니야' 강기영, 유승호와 묘한 신경전→악역 변신?


지난 6일 첫 방송된 '로봇이 아니야' 1, 2회에서 강기영은 친구이자 라이벌인 유승호(김민규 역)와의 예사롭지 않은 신경전으로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둘은 친구이기 이전에 KM금융의 대표와 최대주주의 관계로, KM금융 임원 회의 중 '산타마리아'가 포함된 대양조선 R&D팀 매각을 둘러싸고 둘 사이에 대립 관계가 형성된 것.

​특히 강기영의 숨겨진 내면의 비틀림이 옅게 드러나며 갈등의 서막을 예감하게 했다. 강기영은 유승호의 도발 아닌 도발에 분노를 삼키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실질적인 권력을 휘두르는 유승호에게 열등감을 느끼는 듯한 황유철이 어떤 사연을 가졌는지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부분이다.

더불어 강기영은 눈빛과 표정의 섬세한 변화로 황유철의 캐릭터를 잡아냈다. 그의 연기는 황유철의 야심이 드러나는 순간을 기대하게 만들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강기영이 출연하는 MBC 새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MBC '로봇이 아니야' 캡처


이보라 기자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