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강다니엘 '발렌타인데이 초콜릿 주고 싶은 스타 1·2위'

enews24 조해진 기자 | 입력 2018-02-13 오후 8:29:03 | 최종수정 2018-02-14 오전 11:08:49


박보검이 '발렌타인데이에 초콜릿 주고 싶은 스타 1위'로 선정됐다.

지난 1월 19일부터 2월 12일까지 중고등 인터넷 수학교육업체 세븐에듀가 522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발렌타인데이에 초콜릿 주고 싶은 스타 1위로 박보검(154명, 30%)이 선정됐다.

박보검·강다니엘 '발렌타인데이 초콜릿 주고 싶은 스타 1·2위'
박보검은 2011년 영화 '블라인드'로 데뷔해 '끝까지 간다' '명량' '차이나타운' 등의 영화로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그는 2015년 '뮤직뱅크'의 MC로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고, 이후 '응답하라 1988'과 '구르미 그린 달빛'의 주연을 맡으며 국민배우로 거듭났다. 깔끔하고 순수한 이미지와 수많은 미담을 통해 박보검은 현재 전 국민적 사랑을 받고 있다.

박보검에 이어 워너원의 강다니엘(138명, 27%)이 2위를 차지했으며, 방탄소년단의 뷔(54명, 10%), 공유(96명, 8%), 이승기(42명, 8%)가 3~5위를 차지했다.

설문조사 결과를 접한 누리꾼들은 "박보검 얼굴과 목소리가 초콜릿보다 더 달콤하다" "강다니엘 고루고루 인기가 좋은 듯" "나도 박보검에게 초콜릿을 주고 싶다" "박보검 강다니엘 둘 다 훈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eNEWS24 DB


조해진 기자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