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여자로 살아간다는 것…이보영X이혜영X고성희가 보여준 절절한 모성애

enews24 이지영 기자 | 입력 2018-02-14 오후 7:04:51 | 최종수정 2018-02-20 오후 2:15:32


우리나라 대표 여배우들이 ‘마더’에서 연기력을 폭발시키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최근 웰메이드 드라마로 각광받으며 화제성과 작품성을 동시에 거머쥐고 있는 tvN 수목드라마 ‘마더’(연출 김철규/ 극본 정서경)에 ‘연기천재’ 여배우들이 총 집결해 다양한 엄마와 딸, 손녀 등 영화에서 실종되었던 여성 캐릭터를 그려내며 보는 이들을 드라마에 몰입하게 만들고 있다. 배우 이보영-이혜영-남기애-고성희 뿐만 아니라 서이숙-예수정에 이어 신인 아역 허율에 이르기까지 연령을 초월한 실력파 여배우들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 대결이 ‘마더’의 출구 없는 매력을 책임지고 있다.

'마더' 여자로 살아간다는 것…이보영X이혜영X고성희가 보여준 절절한 모성애
이들 우리나라 대표 여배우들은 탄탄한 대본과 로드 무비를 방불케 하는 섬세한 연출을 매 회 한 편의 영화처럼 완성시켜내고 있다.

‘명불허전’ 이보영-이혜영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둘째 가라면 서러울 연기력을 과시하고 있다. 이보영은 ‘진짜 엄마’ 자영(고성희 분)에게 상처받는 아이 혜나(허율 분)의 엄마를 자처하며 혜나와 도피를 하는 강수진으로 깊은 내면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자신 또한 버림 받았던 경험 때문에 마음의 문을 좀처럼 열지 못하는 내성적인 성격처럼 보이면서도, 혜나를 위해 모든 것을 버리고 도피를 감행하며 용감하면서도 강인한 모습을 물 흐르듯 소화해내고 있다. 특히 슬픔과 연민과 공감, 분노까지 각기 다르게 표현해내는 눈빛 연기로 드라마를 이끌어가며 ‘믿고 보는 배우’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이보영의 연기력은 8일 방송된 6화에서 이발소 할머니 홍희(남기애 분)의 존재를 알고 괴로워하는 장면에서 더욱 폭발했다. 수진은 그 동안 자신과 혜나를 도와준 고마운 사람으로만 알던 홍희의 집에서 어린 시절 자신이 버려질 때 쓰였던 자전거 자물쇠를 발견하고 원망과 그리움과 괴로움을 절절하게 표출해낸다.

이혜영은 수진을 입양해 키운 영신을 맡아, 오랜만의 연기 복귀에도 폭발적 연기력으로 보는 이들을 압도하고 있다. 단호하면서도 위엄 넘치는 말투로 매번 주변 사람들을 자신의 뜻대로 움직이는 카리스마를 우아하게 연기해내는 동시에, 수진의 아픔을 이해하고 믿으며 애틋한 모성을 절제된 연기로 보여주며 가슴 뭉클한 감동을 선사하는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8일 방송된 6화에서도 암 투병 중 자신의 힘든 모습을 수진에게 드러내며, 수진을 그리워하며 힘든 치료를 견뎠지만 속박하기 보다는 훨훨 날아가도록 수진을 풀어주는 모습에서 진한 모성애로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혜영의 카리스마는 6화 엔딩에서 홍희가 수진을 버렸던 엄마라는 사실을 알게 되자 홍희의 뺨을 때리며 “당신이 내 딸 버린 여자야?”라고 외치는 장면에서 더욱 강하게 분출되며,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숨은 보석’ 남기애 역시 수진의 친 엄마 ‘홍희’로 반전 존재감을 드러내며 눈물샘을 자극했다. 혜나와 수진이 홍희에게 어쩔 수 없이 기대자 늘 차분하게 두 사람을 챙겨줘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유발하며 드라마를 조련했다. 수진이 “그렇게 버리고 갔으면 어디 가서 당신 인생 잘 살아야지, 그게 나한테 최소한의 예의 아니냐”라고 따질 때 한 마디 대답 대신 말할 수 없는 사연과, 수진에 대한 미안함과 사랑이 담긴 복합적인 눈빛을 그려냈다. 극의 초반 조연으로만 보였던 이발소 여인 캐릭터를 튀지 않으면서도 존재감 있게 소화해냈고, 이제 이보영-이혜영과 더불어 탄탄하면서도 폭발적인 카리스마 대결을 펼치고 있다.

혜나의 친엄마 자영 역의 고성희는 그 동안 보여준 적 없는 연기 변신으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치고 있다. 때로는 철없고 이기적인 엄마로, 때로는 아이를 걱정하는 평범한 엄마로 팔색조 연기를 제대로 소화하고 있는 것.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혜나의 아픔의 원인이며 그리움의 대상으로 설득력 있는 캐릭터를 만들어내고 있다. 아이가 실종된 상황에서 쓰레기봉투에 아이의 물건을 버리고, 상복이 없는 것을 걱정하는 등 통념을 깬 이기적인 엄마를 실감나게 연기하고 있다.

이어 한 회씩 등장한 서이숙-예수정에서 신인아역 허율 등 다양한 연령대의 여배우들이 물 샐 틈 없는 연기력을 펼치고 있다. 서이숙은 수진과 혜나에게 공포감을 심어주는 존재로, 예수정은 수진이 어린 시절 자란 고아원 정애원의 글라라 선생님으로 한없는 희생의 모정을 보여주며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다. 신인 아역 허율은 어른도 하기 힘들 고난을 겪는 아역임에도 이보영과의 연기대결에서 물러설 틈 없는 카리스마를 보이며 명품 드라마를 완성하고 있다.

최근 영화계에서 여배우들이 사라졌다는 말이 심심치 않게 들리는 이 때, ‘마더’에서 폭발적인 카리스마 대결을 펼치는 여배우들의 존재감은 그래서 더욱 반갑고 소중하다. 이에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한 명 한 명 연기가 대단하다”, "여배우들이 드라마를 이끌고 간다는 점이 좋다.”, “엄마들도 자식들도 모두 딸로 스토리가 있다. 이런 드라마가 있었나?” 등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마더'는 엄마가 되기엔 차가운 선생님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 아이의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짜 모녀의 가슴 시린 모녀 로맨스.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tvN 방송.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목, 금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송된다.

사진 = tvN 제공


이지영 기자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