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문화재단X버클리 음대, 재즈 공연 'CJ x Berklee 뮤직 콘서트' 개최

enews24 고수진 기자 | 입력 2018-03-13 오전 10:43:17 | 최종수정 2018-03-13 오전 11:15:48


CJ문화재단(이사장 이재현)이 버클리 음대와 협업, 의미있는 재즈 공연을 개최한다.

CJ문화재단은 23일, 24일 양일간 CJ아지트 광흥창 공연장에서 '2018 CJ x Berklee 뮤직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CJ문화재단X버클리 음대, 재즈 공연 'CJ x Berklee 뮤직 콘서트' 개최
올해 3회째를 맞은 'CJ x Berklee 뮤직 콘서트'는 해외 음악대학 한국 유학생들이 세계에서 인정받는 글로벌 아티스트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 온 CJ문화재단과 세계적인 음악교육 기관인 버클리 음대가 함께 진행하는 공연이다.

차세대 재즈 뮤지션과 국내 관객들이 소통할 수 있는 기회라는 점도 의미가 있지만, 평소 한 자리에서 보기 힘든 출연진들과 다양한 공연 곡들을 통해 대중음악으로서 재즈가 가진 매력을 충분히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콘서트 자체로 많은 음악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번 공연에는 뉴욕이 사랑하는 재즈 피아니스트 송영주, 재즈펑크밴드 즈스파(JSFA, Jazz Snobs Funk Addicts) 등 대한민국 최 정상급 재즈 뮤지션부터 버클리 음대 'CJ대중음악장학생' 출신의 떠오르는 재즈 뮤지션 김영후, 신동진, 심규민, 심명섭, 그리고 유명 재즈 뮤지션이자 버클리 음대 교수인 릭 페캄(Rick Peckham) 기타과 교수와 샨텔 햄프톤(Chantel Hampton) 보컬 교수까지 총출동해 자신의 음악을 선보인다.

송영주가 2005년부터 발표해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활동했던 10장의 음반 속 오리지널 자작곡을 바탕으로 정통 뉴욕 재즈, 즉 스탠다드 재즈의 진수를 퀄텟으로 들려준다면 즈스파(JSFA)는 특유의 재기발랄한 재즈펑크 음악을 다양한 퍼포먼스를 가미해 보여줄 예정이다.

신명섭 그룹은 2018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연주 부문에 노미네이트된 신명섭의 1지 'Circular Dilemma'의 수록곡들을 기반으로 한 컨템포러리 재즈 스타일의 음악을 들려준다. 신동진 밴드는 클래식한 어쿠스틱 피아노 트리오 구성으로 스탠다드 재즈를 연주하지만 지루하지 않도록 편곡해 누구나 즐겁게 감상할 수 있는 무대를 준비 중에 있다.

공연의 대미를 장식할 버클리 패컬티 밴드(Berklee Faculty Band)는 버클리 음대 릭 페캄, 샨텔 햄프톤 교수와 버클리 음대를 졸업하고 다방면에서 활약 중인 차세대 뮤지션 김영후, 심규민, 서수진으로 이루어진 팀이다. 선생님과 제자, 선배 뮤지션과 후배 뮤지션, 동영과 서양의 아티스트가 조합을 이룬 이 흥미로운 밴드는 관객들에게 다양성과 융합의 공존 속 새로운 음악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CJ문화재단 관계자는 "젊은 창작자들이 꿈을 실현할 수 있게 도움으로써 대한민국 문화산업의 미래를 만들어가고자 'CJ대중음악장학사업'을 포함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공연이 뮤지션들에게는 자신의 음악을 알리고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관객들에게는 새로운 계절에 활기를 주는 문화 향유의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8 CJ x Berklee 뮤직 콘서트'의 티켓가격은 1일권 3만원, 2일권은 4만원이며 CJ아지트 홈페이지(http://www.cjazit.org)를 통해 예매 및 문의 가능하다.

사진 제공=CJ문화재단




고수진 기자 sujingo@enews24.net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