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 윤진솔, 귀염+상큼 매력으로 깜짝 연기변신

enews24 전수미 기자 | 입력 2018-04-17 오전 7:46:43 | 최종수정 2018-04-17 오전 11:23:11


윤진솔이 귀염상큼 매력으로 깜짝 연기변신을 선보였다.

윤진솔은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19회에서 극중 준기(이이경 분)와 스캔들에 휘말린 톱스타 신디 역으로 특별출연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윤진솔, 귀염+상큼 매력으로 깜짝 연기변신
신디는 삼촌팬들의 절대적 지지를 받는 국민여동생. 준기와 멜로드라마 상대역으로 연기하게 되면서 준기를 팬들의 테러 공포에 떨게 한 인물로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었다.

윤진솔은 국민여동생 타이틀답게 애교있는 말투와 명랑 발랄한 분위기를 생동감있게 그려내며 역할을 십분 소화해냈다. 특히 삼촌팬들의 위협적인 감시 속 두려움에 떠는 준기의 모습과 대비되는 순진무구한 눈망울과 표정이 더욱 귀여운 면모를 부각시켜 시선을 모았다.

짧은 분량이지만 싱그럽고 상큼한 매력으로 존재감을 발산, 전작들과는 색다른 이미지로 깜짝 연기변신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윤진솔은 그룹 쥬얼리 이후 활동명을 새로이 하고 배우로서 새 행보를 걷고 있다.

‘청춘시대’, ‘우주의 별이’ 등을 거쳐 지난 tvN ‘부암동 복수자들’ 에서 기간제 체육교사 김희경으로 분해 라미란과 모녀호흡을 맞추며 녹록치 못한 사회생활의 설움을 섬세하고 공감있게 그려내 안정적인 연기력을 호평받아 배우로 안착했다.

사진=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 캡처


전수미 기자 jun@enews24.net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