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은 한국의 킴카다시안? 엉덩이 강조 섹시 '달리'

enews24 최신애 기자 | 입력 2018-04-20 오후 3:36:21 | 최종수정 2018-04-20 오후 5:09:36


효린의 몸매 라인이 무척 섹시하다. 그리고 그녀가 강조한 몸매의 포인트들이 할리우드 스타 킴 카다시안을 닮았다.

솔로 아티스트 효린이 그레이(GRAY)와의 공동 작업, 그리고 상상 이상의 매혹적인 힐댄스(Heeldance)로 컴백 예열에 나섰다.

효린은 한국의 킴카다시안? 엉덩이 강조 섹시 '달리'
효린은 20일 오후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싱글 3연작 프로젝트 ‘ UP TIME’ 2탄 ‘달리(Dally)’의 퍼포먼스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약 15초 정도의 짧은 분량으로 구성된 이번 영상 속에는 힙라인이 강조된 과감한 의상으로 감각적인 비트의 음악에 맞춰 강렬하고도 아찔하게, 파워풀하면서 섹시하게 힐댄스를 선보이고 있는 효린의 매혹적인 퍼포먼스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You’d better stop’을 외치는 효린의 고혹적인 목소리가 더해져 섹시한 분위기를 한층 더 배가시켰다.

크리스브라운, N.E.R.D 등과 함께 작업한 미국 안무가 알리야(Aliya Janell)와의 협업으로 탄생한 이번 힐댄스 안무를 통해 효린은 결이 다른 압도적인 섹시함과 숨이 멎을듯한 도발적인 매력으로 뮤직비디오 본편을 향한 팬들의 기대감을 치솟게 했다.

특히 첫 번째 싱글 ‘내일할래 (To Do List)’를 통해 본연의 목소리와 심플한 어쿠스틱 연주로 아름다운 감성을 들려주었던 효린은 이번 ‘달리(Dally)’에서는 대세 프로듀서 그레이(GRAY)와 나란히 공동 프로듀싱에 이름을 올리며 솔로 아티스트로 더욱 트렌디하고 세련된 음악적 역량 또한 드러낼 예정이라 두 사람의 새로운 결과물에도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서로 상반된 스타일의 ‘내일할래 (To Do List)’와 ‘달리(Dally)’ 프로듀싱 참여 등 스스로 ‘ UP TIME’ 프로젝트를 완성해가고 있는 솔로 아티스트 효린은 앞으로도 다양한 도전을 통해 의미 있는 행보를 펼칠 예정이며, 그녀의 음악적 성장세는 앞으로도 계속 두드러질 전망이다.

한편 효린과 그레이가 공동 프로듀싱한 ‘ UP TIME’ 두 번째 싱글 ‘달리(Dally)’는 오는 23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베일을 벗는다.

사진=브리지(bridʒ) 제공


최신애 기자 yshnsa@enews24.net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