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이 '버닝'한 감독"..이창동, 8년 공백 하얗게 불태웠다

enews24 고홍주 기자 | 입력 2018-05-17 오전 10:10:34 | 최종수정 2018-05-17 오후 1:26:57


그야말로 하얗게 불태웠다. 8년의 공백기를 깨고 선보인 영화 '버닝', 작품 곳곳에 묻어난 이창동 감독 고민의 흔적에 칸도 박수갈채를 아끼지 않았다. 평점 3.9점, 공개된 경쟁작 중 최고점이다.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칸 영화제 수상 가능성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16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영화 '버닝'(이창동 감독)이 공식 상영됐다. 앞서 이창동 감독과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레드카펫을 밟았다.

"칸이 '버닝'한 감독"..이창동, 8년 공백 하얗게 불태웠다

이창동 감독이 8년 만에 내놓은 복귀작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한다.

'버닝' 상영 직후 5분간의 기립박수가 나왔다. 이창동 감독은 "감사하다"고 말했고, 배우들은 눈시울은 붉혔다.

티에리 프레모 칸영화제 집행위원장은 '버닝'에 대해 "대단하고, 훌륭하며 강한 영화"라고 평하며 "순수한 미장센으로서 영화의 역할을 다하며 관객의 지적 능력을 기대하는 시적이고 미스터리한 영화"라고 찬사를 남겼다.

"칸이 '버닝'한 감독"..이창동, 8년 공백 하얗게 불태웠다



마이크 굿리지 마카오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은 "칸에서 본 영화 중 최고였다. 최고의 연출력으로 최고의 연기를 끌어내 심장이 멈출 듯한 경험을 안겨줬다"고 칭찬했다.

프랑스 영화 감독은 "영화가 전개될수록 농도가 짙어진다"는 평을 남겼고, 전직 프랑스 영화 관계자는 "후반부가 강렬하다"라고 평가했다.

영미권 온라인 영화 매체 '아이온 시네마'가 집계한 '버닝'의 평점은 3.9점으로, 지금까지 공개된 경쟁작 중 가장 높다.

'버닝'은 한국 영화 중 유일하게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상영 후 뜨거운 반응을 얻으면서, 수상 가능성도 한층 높아졌다. '밀양'으로 전도연에게 여우주연상을, '시'로 각본상을 수상했던 이창동 감독이 다시 한 번 칸의 트로피를 품에 안을지 관심이 집중되는 순간이다. .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호호호비치



고홍주 기자 falcon12@enews24.net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