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 뜯어먹는 소리' 정형돈 김숙 송하윤 이진호, 중딩 농부 한태웅에게 배우는 소확행

enews24 고수진 기자 | 입력 2018-05-23 오후 3:27:59 | 최종수정 2018-05-23 오후 6:27:56


tvN 새 예능 '풀 뜯어먹는 소리'가 범상치 않은 포스의 중딩농부 한태웅이 등장한 첫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6월 25일 첫 방송 예정인 tvN '풀 뜯어먹는 소리'의 첫 티저영상이 공개됐다. '풀 뜯어먹는 소리'는 정형돈 김숙 송하윤 이진호 등 '마음소농' 네 MC들이 도시에서 벗어나 '마음대농' 16세 중딩 농부 한태웅과 함께 생활하며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시골 삶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티저영상 URL : https://tv.naver.com/v/3265304)

'풀 뜯어먹는 소리' 정형돈 김숙 송하윤 이진호, 중딩 농부 한태웅에게 배우는 소확행
첫 티저영상에서는 초록빛으로 물들어 가는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자신만의 꿈을 키우며 살아가는 중딩 농부 한태웅이 스스로를 직접 소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너른 밭 한가운데 범상치 않은 포스를 내뿜으며 등장한 그는 "식사들 하셨셔유? 지는 열여섯 살 중딩 농부 한태웅이에유"라며 중학생답지 않은 구수한 말투와 편안한 미소로 첫 인사를 건넨다.

'풀 뜯어먹는 소리'의 중심에 있는 한태웅은 시골 작은 마을에서 농사를 지으며 그저 작은 것에 웃음 짓고 살고 있는 16세 농부소년. 구수한 사투리와 범상치 않은 말투, 자신만의 철학이 담긴 깊이 있는 생각으로 '인생 5회차' '농사만렙'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SNS에서도 스타로 떠올라 주목 받았다.

이번 티저 영상에서 태웅은 "농사지은 지는 8년차 되고요. 공부 지을 때는 아무 생각 없지만, 농사 지을 때는 아주 그냥 행복합니다"라며 자신만의 '소확행'을 말한다. 농사 지을 때가 가장 행복한 이유로 그는 "흙은 그짓말을 안하니께요”라며 단순하면서도 깊은 의미가 담긴 답변으로 큰 울림을 선사하고 있다.

또 인터뷰를 하다가도 소 여물 먹이는 일을 놓치지 않는 태웅은 "인자 소허고 염소도 키우는데 저한테는 자식 같은 존재죠. 얘덜이 인자 밥 먹을 때가 가장 뿌듯헙니다"라며 행복한 미소로 눈길을 끈다. 자신이 키우고 있는 소를 데리고, 다시 한 번 카메라 앞에 선 태웅은 시청자들을 향해 "시골에서 지랑 한 번 행복허게 살아 보실래유?"라고 물으며 앞으로 그가 보여줄 시골살이의 매력과 '소확행'이 어떨지, 기대감을 한껏 끌어 올리고 있다.

'풀 뜯어먹는 소리'의 연출을 맡은 엄진석PD는 "첫 촬영 후 제작진 모두 태웅이만의 매력과 인생철학에 흠뻑 빠졌다. 방송에서는 네 MC들이 태웅이와 함께 시골에서 생활하면서 자신만의 행복을 발견해가는 모습을 생생하게 그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느릿느릿 진짜 시골살이를 보여주는 '삶큐멘터리'를 통해 도시생활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보기만해도 위안과 행복을 느낄 수 있는 힐링을 선물하겠다"고 덧붙였다.

'풀 뜯어먹는 소리'는 6월 25일 첫 방송 예정이다.

사진 제공=tvN


고수진 기자 sujingo@enews24.net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