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한서희, 혜화역 시위 참여 인증 "다른 페미들은 되고 난 안 돼?"

enews24 전수미 기자 | 입력 2018-06-10 오후 4:15:12 | 최종수정 2018-06-11 오전 10:19:00


한서희가 9일 열린 '혜화역 시위'에 참석한 가운데 심경을 토로했다.

한서희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갑자기 울화통이 터져서 말하는 건데 난 내가 모금으로 욕먹었을 때도 환멸이 났다"며 "다른 페미들은 후원받아도 되고 난 안 돼? 다른 페미들은 돈 벌어도 되고 나는 쇼핑몰로 돈 벌면 안 돼? 나는 메갈, 워마드 모든 페미 스탠스를 수용하고 지지해야하고 메갈 싫다고 한 게 그렇게 욕먹을 일이야?"라는 글을 올렸다.

[★SNS] 한서희, 혜화역 시위 참여 인증 "다른 페미들은 되고 난 안 돼?"
이어 "본인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메갈 소리 듣는 거 싫어했잖아. 본인들도 페미인 나 지지 안 하는 사람들 많잖아. 그리고 내가 앞에서는 센척하고 뒤에서 사과하는 게 그렇게 꼴 보기 싫었어? 내가 너네 방패막이야? 이때까지 너희들 입맛에 잘 맞춰줬잖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하나도 안 세. 너네가 알잖아. 나 괜히 강해 보이고 싶어서 센 척하는 거. 그게 그렇게 욕먹을 일이야? 감정적이라서 별로라고? 모금 좀 하라고? 너네가 나로 한 번만 살아봤으면 좋겠다"라면서 "이 글 속의 이유로 나를 욕하는 애들은 이걸 한 번 일고 '역지사지'로 생각해봤으면"고 덧붙였다.

앞서 한서희는 '혜화역 시위' 포스터를 게재하며 시위 참여를 독려했다.

그러면서 "저보다 더 열심히 페미활동을 하시는 분들께 저의 무지하고 부족한 발언으로 인해 그 분들의 행보에 민폐를 끼칠까봐 염려스러워서 당분간 페미 발언을 안 하겠다고 했는데 내일이 시위 당일인데 화력이 너무 약한 것 같아서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라며 실례를 무릅쓰고 업로드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출처=한서희 인스타그램


전수미 기자 jun@enews24.net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