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김일중, 방탄소년단 향한 '무한 ♥'+인연 공개

enews24 이보라 기자 | 입력 2018-06-12 오전 11:32:38 | 최종수정 2018-06-12 오후 1:29:58


'비디오스타' 첫 회를 화려하게 장식했던 방송인 김일중이 다시 '비스'를 방문, 또 한 번의 돌풍을 예고했다.

12일(오늘) 방송되는 '비디오스타-기 빨림 주의! 투 머치가 일류다' 편에는 일과 사랑에 빠진 네 남자 이상민, 김일중, 박지우, 빅스의 라비가 출연, 넘치는 예능감을 뽐낼 예정이다.

'비디오스타' 김일중, 방탄소년단 향한 '무한 ♥'+인연 공개


두 번째로 '비디오스타'를 찾은 김일중은 "한결같이 2인자"라는 MC들의 이야기에 "지금은 2인자도 아니다"라고 셀프 디스를 선보이며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프리랜서 선언을 고민하는 아나운서를 향해 프리랜서 선배의 입장에서 현실적인 조언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그는 프리 선언을 한 아나운서들은 반드시 '게 섰거라 전현무'란 타이틀로 기사를 낸다고 언급, 큰 공감을 사며 웃음을 안겼다. 김일중의 '투 머치' 매력은 계속됐다. 그는 스스로를 '아이돌 행사 계의 유재석'이라 지칭, 기자들로부터 사랑받는 아이돌 행사 진행 노하우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 과정에서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한 방탄소년단과의 오래된 인연을 공개하며 방탄소년단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한 최근 '뿜뿜'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모모랜드와의 인연도 언급, 심지어 놀라운 무대까지 준비해 MC들로부터 '아이돌 행사 계의 유재석'이라 인정받았다는 후문. 김일중과 방탄소년단, 모모랜드의 특별한 인연은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위기의 순간도 존재했다. 김일중이 "아내가 어학연수를 준비 중"이라고 밝히며 "표정 관리가 힘들다"고 고백한 것. 이에 MC는 물론 게스트까지 김일중의 표정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 좌중을 폭소케 했다. 더불어 아내에게 영상 편지를 보내는 동안에도 승천하는 광대를 숨기지 못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게 제작진의 설명.

아내에게 보내는 김일중의 웃음 폭탄 영상편지는 오늘(12일) 오후 8시 30분 '비디오스타'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이보라 기자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