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 1열' 원동연 대표 "이병헌, 매화틀 장면 마음에 들어 '광해' 출연 결정"

enews24 조해진 기자 | 입력 2018-07-12 오후 4:50:50 | 최종수정 2018-07-12 오후 5:28:36


'방구석 1열' 영화 제작자 원동연 대표가 다양한 비화를 공개했다.

13일 오후 방송될 종합편성채널 JTBC '방구석 1열'의 '띵작 매치' 코너에서는 '광해, 왕이 된 남자'와 '명량'에 대해 다룬다. 이날 방송에는 '미녀는 괴로워' '광해, 왕이 된 남자' '신과 함께1'을 제작한 제작자 원동연 대표가 출연해 비하인드를 털어놓는다. 또한 이원석 감독과 최진기 강사가 함께 한다.

'방구석 1열' 원동연 대표 "이병헌, 매화틀 장면 마음에 들어 '광해' 출연 결정"
최근 진행된 '방구석 1열' 녹화에서 원동연 대표는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의 제작자로서 이병헌을 주인공으로 캐스팅했던 비화를 밝혔다. "처음 시나리오를 접한 이병헌은 출연을 고사 했다. 하지만 시나리오 속 '매화틀 장면이 너무 재밌다'며 영화 출연 의사를 내비쳤다. 실제 영화 속 매화틀 연기는 이병헌의 애드리브도 포함 되어있다"며 광해군과 하선 역을 오가며 열연했던 배우 이병헌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원동연 대표는 '사월이' 역으로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한 배우 심은경을 캐스팅하기 위해 애썼던 일화를 공개했다. "심은경이 외국에서 학교를 다니고 있었다. 방학 때만 촬영을 할 수 있기에 스케줄 조율에 난항을 겪었지만, 이병헌과 류승룡이 흔쾌히 스케줄을 맞춰줬다"라며 선배 배우들의 배려를 전했다는 후문이다. 13일 오후 6시 30분 방송.

사진제공=JTBC


조해진 기자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