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김준배, 등장과 동시에 섬뜩함 '긴장감 최고조'

enews24 전수미 기자 | 입력 2018-07-15 오전 8:32:18 | 최종수정 2018-07-16 오후 2:24:43


‘라이프 온 마스’ 김준배가 악역 연기에 한 획을 그었다.

OCN 주말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 (연출 이정효, 극본 이대일)에서’ 에서 인성시의 실세 이자 살인범 오종만 역으로 깜짝 등장한 김준배가 등장과 함께 폭발적인 긴장감을 불러일으켰다.

'라이프 온 마스' 김준배, 등장과 동시에 섬뜩함 '긴장감 최고조'
14일 방송에서 오종만은 무차별 폭행은 물론, 태주(정경호 분)의 등장에도 도망치려는 여자에게 골프채를 휘두르려 등 잔인한 모습으로 남다른 첫 등장을 알렸다. 이어, 현장에서 체포된 오종만은 조사를 받는 과정에도 눈 하나 깜빡이지 않는 당당함 태도 물론 여유 미소로 안방극장을 들었다 놨다 했다.

또, 오종만은 인성시의 실세답게 손쉽게 태주의 수사망에서 빠져 나왔고 영옥을 이용해 태주를 난감하게 만드는 등 계속하여 경찰을 농락해 극의 긴장감의 끊임없이 유발한 것.

뿐만 아니라 오종만은 모든 악행이 드러났음에 불구하고 “고맙습니다. 이런 선물도 다 주시고, 이 은혜 내 절대 안 잊을게요.”라며 묵직한 경고를 날려고 마지막까지 소름 돋는 모습으로 시선을 압도하였다.

이처럼 김준배는 ‘악역 전문 배우’ 수식어에 맞는 활약으로 ‘라이프 온 마스’에서 더욱 빛났다. 그간 다져진 연기 내공에 다채로운 상황을 더해 업그레이드 된 악역 연기를 선보였고 짧지만 잊을 수 없는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한편, 김준배는 영화 촬영 중이며 다양한 작품을 통해 안방극장에 찾아갈 것을 예고 했다.

사진=OCN ‘라이프온마스’


전수미 기자 jun@enews24.net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