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측 "오늘(21일) 매니큐어 살인범 밝혀진다, 수사팀 절체절명의 위기"

enews24 최신애 기자 | 입력 2018-07-21 오전 9:28:03 | 최종수정 2018-07-23 오후 2:22:30


'라이프 온 마스' 측 "오늘(21일) 매니큐어 살인범 밝혀진다, 수사팀 절체절명의 위기"
‘라이프 온 마스’ 복고 수사팀에 일촉즉발 위기가 찾아온다.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 측은 11회 방송을 앞둔 21일 위험에 처한 이용기(오대환)를 찾아 나선 한태주(정경호), 강동철(박성웅), 조남식(노종현)의 모습을 공개하며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2막에 돌입한 ‘라이프 온 마스’는 한층 짙어진 팀플레이와 끈끈한 공조 수사로 업그레이드된 재미를 선사했다. 진화한 수사력과 비로소 하나가 된 완전체 팀플레이는 긴장감과 웃음을 조율하며 복고 수사만의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특히 오종만(김준배) 수사를 기점으로 인성시 서부경찰서 강력 3반의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물오른 팀플레이는 돌파구 역할을 하며 몰입감을 높였다.

공개된 사진은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절체절명의 위기로 궁금증을 증폭한다. 늘 사건 현장에서 맨몸으로 부딪쳐왔던 이용기는 피투성이가 된 상황에서도 악바리 수사 본능을 발휘해 괴한과 홀로 대치하고 있다.

위험에 빠진 이용기를 찾아 나선 한태주, 강동철, 조남식의 표정에서는 비장함까지 느껴진다. 초조해하는 한태주와 걱정이 가득한 강동철, 조남식은 발 빠르게 수색을 거듭한다. 마침내 정신을 잃고 쓰러진 피투성이 이용기를 발견한 한태주, 강동철의 절박한 모습은 긴장감을 최고조로 높인다.

오늘(21일) 방송되는 11회에서 강력 3반은 취조 도중 사망한 양길수를 살해한 진범 찾기에 돌입한다. 조남식의 녹음기에 누군가 양길수를 살해한 정황이 확인됐다.

하지만 범인을 찾지 못하면 이용기와 조남식이 죄를 뒤집어쓸 수도 있는 상황. 한태주 역시 아버지 한충호(전석호)를 살해한 진범을 잡아야 한다. 이유는 다르지만 목적은 같은 복고 수사팀이 필사적으로 사건 수사를 시작한다.

특히 양길수까지 살해한 것으로 의심되는 매니큐어 살인사건의 진범은 극 전체를 관통하는 사건의 핵심. 지난 10회 말미, 범인이 경찰 내부에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범인의 정체에 관한 각종 추측이 쏟아졌다. 과연 복고 수사팀이 위기 속에서도 진실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지 시청자의 궁금증이 뜨겁게 달궈지고 있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매니큐어 살인사건 진범의 정체가 베일을 벗으며 긴장감을 높이는 가운데 복고 수사팀을 흔드는 절체절명 위기가 찾아온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이어질 11회를 놓치지 말고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라이프 온 마스’ 11회는 오늘(21일) 밤 10시 20분 OCN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OCN


최신애 기자 yshnsa@enews24.net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