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신혜선-양세종, 바다 데이트 포착 '이 연인포스 환영이오'

enews24 최신애 기자 | 입력 2018-08-14 오후 1:13:19 | 최종수정 2018-08-14 오후 2:31:39


'서른이지만' 신혜선-양세종, 바다 데이트 포착 '이 연인포스 환영이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양세종의 달달한 바닷가 데이트 현장이 포착돼 설렘을 유발한다.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이하 ‘서른이지만’)가 뜨거운 입소문에 힘입어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월화 왕좌’를 굳건히 하고 있는 가운데 15-16회 방송을 앞둔 14일, 신혜선(우서리 역)-양세종(공우진 역)의 설레는 투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바닷가를 거니는 신혜선-양세종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두 사람은 모래사장에 나란히 앉아 이야기를 나누는가 하면, 바다를 보고 소리치는 등 해변 데이트를 즐기는 흔한 연인 같은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연애 세포를 꿈틀거리게 한다.

그런가 하면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신혜선과는 달리, 신혜선에게서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하는 양세종의 모습이 심쿵을 유발한다. 특히 그런 양세종의 양봉업자 못지 않은 꿀 눈빛과 입 동굴이 보일 정도로 얼굴 가득 피어난 매력적인 미소가 뭇 여성들의 심장을 떨리게 한다.

한편 지난 ‘서른이지만’ 13-14회에서 우진은 서리를 향한 마음을 차단할 수 없음을 깨닫고 그에게 직진하기 시작했다. 더욱이 트라우마로 인해 13년간 봉인해 둔 물품들로 가득 찬 창고의 문을 용기내 열어 젖히며 과거와 마주하는 모습으로 변화를 예고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에 더해 극 말미 우진이 서리가 한 말들을 곱씹으며 그에 대한 의문을 품는 동시에, 서리가 열일곱 살이었던 자신을 그린 우진의 그림이 보관된 창고에 들어가게 되는 모습이 그려지며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모아진 바 있다.

이 가운데 바닷가 데이트 중인 서리-우진의 달달한 모습이 포착돼 두 사람이 서로를 알아챌 수 있을지,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진전될지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차단男’, 이들의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코로 ‘믿보작감’ 조수원PD와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 오늘(14일) 밤 10시에 15-16회가 방송된다.

사진=본팩토리 제공


최신애 기자 yshnsa@enews24.net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