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오연아, 두 얼굴의 중전 '소름 메이커'

enews24 최신애 기자 | 입력 2018-09-19 오후 4:27:15 | 최종수정 2018-09-19 오후 4:52:15


'백일의 낭군님' 오연아, 두 얼굴의 중전 '소름 메이커'
배우 오연아가 소름 돋는 두 얼굴 연기를 펼쳤다.

지난 17, 1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는 중전 박씨(오연아)가 극과 극을 오가는 소름 돋는 표정 연기로 시선을 압도했다.

이날 오연아는 왕세자 율(도경수 분)이 사라졌다는 소식에 누구보다 기뻐했다. 아들 서원(지민혁 분)을 왕위에 올릴 명분이 생겼기 때문.

모든게 바람대로 이루어지자 흥분을 감추지 못하다가도, 왕의 앞에서는 걱정하는 척 슬픔의 눈물을 찍어냈다.

이어 오연아는 율의 행방을 걱정하는 왕(조한철)의 안위를 위해 특별히 신경 쓴 화려한 12첩 반상을 준비했다.

그러나 왕은 상을 엎어버렸고 심지어는 "세자가 돌아오지 않길 바라는 것은 아니냐"며 분노했다. 속내를 들킨 오연아는 잠시 당황했으나, 이내 거짓 눈물과 서원의 두둔으로 의심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이렇듯 오연아는 거짓 눈물이 담긴 억울한 표정 연기부터 아들을 왕위에 올리고자 하는 야망 가득한 눈빛 연기까지 중전 박씨에 완전히 녹아들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한편 오연아가 출연하는 '백일의 낭군님'은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tvN '백일의 낭군님' 방송캡처


최신애 기자 yshnsa@enews24.net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