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정려원, 데뷔 17년만에 내 집 장만 '직접 인테리어+사포질'

enews24 최신애 기자 | 입력 2018-09-20 오전 9:25:24 | 최종수정 2018-09-20 오후 3:09:17


'나혼자산다' 정려원, 데뷔 17년만에 내 집 장만 '직접 인테리어+사포질'
배우 정려원이 ‘나 혼자 산다’에서 새 집을 최초 공개한다.

21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데뷔 17년 만에 내 집 장만에 성공한 정려원의 새 집 적응기를 만날 수 있다. 특히 고양이 집사인 그녀는 눈 뜨자마자 네 마리의 고양이들과 함께 하루를 시작한다.

이사만 8번 다녔다는 정려원은 친구와 함께 인테리어에도 참여하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다고. 사포질뿐만 아니라 각종 작업에 직접 나서며 차근차근 내 집을 완성해 가는 설렘 가득한 그녀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새 집 입주 3일 차인 그녀는 고양이들의 화장실 청소로 상쾌한 아침을 맞이한다. 이어 고양이들의 밥과 약을 챙겨주고 귀 청소와 건강관리에도 힘쓰는 등 7년 차 프로 집사의 면모를 엿볼 수 있다.

또 정려원은 초고난이도로 꼽히는 고양이 목욕시키기에도 도전, 베테랑 집사의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발산할 예정이다. 심상치 않은 기운을 감지하고 요리조리 도망치는 고양이를 무사히 씻길 수 있을지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고양이들과 함께하는 정려원의 에피소드는 내일(21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제공 = MBC '나 혼자 산다'


최신애 기자 yshnsa@enews24.net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