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매력' 서강준, 풋풋->성숙으로 완성될 20대 매력

enews24 고수진 기자 | 입력 2018-09-21 오전 11:33:51 | 최종수정 2018-09-21 오후 12:25:46


'제3의 매력' 서강준, 풋풋->성숙으로 완성될 20대 매력
스무 살, 스물 일곱 살의 서강준은 어떤 모습일까?

방송을 일주일 앞둔 JTBC 새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 박은영, 연출 표민수)에서 온준영 역을 맡은 서강준이 스무 살과 스물일곱 살의 극과 극 비주얼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서강준이 연기하는 온준영은 섬세하고 예민한 성격으로 모든 것이 계획적인 모범생이었으나 산전수전을 다 겪은 뒤에 현실주의자가 된 인물.

검정 뿔테 안경, 바가지 머리, 교정기 때문에 돌출된 듯 보이는 입, 단정하게 목까지 채운 단추, 스무 살의 온준영의 모습은 촌스러운 모범생 그 자체다. 반면, 안경을 벗어던진 날카로우면서도 우수에 찬 눈빛, 내추럴한 헤어스타일과 단추를 채우지 않은 자유로움이 공존하는 스타일리시한 패션까지. 스물일곱 살의 준영은 스무 살의 준영과는 다른 여유로움과 어른스러움이 느껴진다.

서강준은 이미 앞서 공개된 인터뷰에서 나이에 따른 인물의 변화를 그려내는 게 쉽지 않다며, 나이와 계절에 따라 달라질 준영의 디테일한 감정 변화를 예고한 바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무 살과 스물일곱 살의 준영의 모습은 인물의 외적 변화만큼이나 그가 보여줄 섬세한 연기에 관심이 모아진다.

특히, 스무 살의 준영은 너드미를 갖춘 귀여움으로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면, 스물일곱 살의 준영은 사랑에 빠진 남성의 모습으로 여심을 흔들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제3의 매력' 은 특별하지 않지만 내 눈에는 반짝거리는 서로의 '제3의 매력'에 빠진 두 남녀, 온준영(서강준)과 이영재(이솜)가 스물의 봄, 스물일곱의 여름, 서른둘의 가을과 겨울을 함께 통과하는 연애의 사계절을 그릴 12년의 연애 대서사시로 28일 오후 11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


고수진 기자 sujingo@enews24.net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