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소은이 너무 좋았다"..'친판사' 이유영, 지상파에서도 통했던 존재감

enews24 최신애 기자 | 입력 2018-09-21 오후 12:07:37 | 최종수정 2018-09-21 오후 12:26:37


"송소은이 너무 좋았다"..'친판사' 이유영, 지상파에서도 통했던 존재감
‘친애하는 판사님께’ 이유영이 마지막까지 빛나는 열연을 펼치며 지상파에서의 도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지었다.

이유영이 판사시보 송소은 역으로 맹활약한 SBS 드라마스페셜 ‘친애하는 판사님께’가 21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송소은은 잃어버린 언니와 재회하며 행복을 되찾았고, 뒤이어 한강호(윤시윤)의 모든 진실을 알고 그와의 새로운 시작을 예고했다.

법정멜로라는 장르인 만큼 법정물과 멜로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무엇보다도 빛난 건 성장캐릭터와 멜로의 중심에 섰던 이유영의 존재감이었다. 캐릭터가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캐릭터와 동화된 모습으로 그려낸 이유영은 회를 거듭할수록 발전해나가는 강호와의 감정선까지 완벽하게 살려내며 극에 몰입감을 높였다. 여기에 상철(박병은)과의 관계, 친언니 지연(곽선영)에 대한 애틋한 마음까지 표현해나가며 극 전반을 통틀어 다면적인 활약을 이어갔다.

특히 주체적으로 자신의 맡은 바를 해나가는 자립형 성장 캐릭터를 그려나감에 있어 주효했던 것은 이유영의 캐릭터 해석력과 연기 연구였다. 극 내 주요 사건에 얽혀있는 만큼 다채로운 감정 연기가 요구됐던 바. 캐릭터의 여러 결을 살려내야 하는 만큼 이유영은 이 같은 부분을 살리는 데에 주력했다.

이에 대해 이유영은 “때묻지 않은 순수함을 지닌 아무 힘 없는 여린 소녀가, 자신만의 소신과 열정으로 세상과 맞서 싸우는 모습을 잘 연기하고 싶었다. 그 과정에서 싹트는 멜로도 잘 표현하고 싶었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수목극 1위 드라마였던 만큼 시청자들에 대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이유영은 “’친애하는 판사님께’를 많이 좋아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많은 시청자 분들 덕에, 그 반응에 힘입어 열심히 연기할 수 있었다”면서 “연기에 대한 고민과 갈등 속에서 어려운 부분도 있었지만 매번 한 회씩 찍어나갈 때마다 쾌감이 있었다. 항상 옳은 말만 하고 올바른 행동을 하며 자신에게 떳떳하고 꿋꿋하게 살아나가는 송소은이 너무 좋았다”며 드라마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감추지 않았다.

안방극장에서의 도전을 성공적으로 끝마친 이유영은 스크린 행보 또한 활발히 이어갈 예정이다. 오는 26일 개봉 예정인 영화 ‘원더풀 고스트’에서 태진(김영광)의 연인 현지 역으로 활약을 예고한 상황. 또한 신민아와 호흡을 맞춘 영화 ‘디바’를 통해서는 다이빙 선수로 분하며 기존에 보여주지 않았던 색다른 캐릭터로 변신한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이유영의 변화무쌍한 연기행보에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사진= 엘엔컴퍼니,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공


최신애 기자 yshnsa@enews24.net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