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D-3, 소지섭x정인선x손호준x임세미가 직접 밝힌 재미 포인트는?

enews24 조해진 기자 | 입력 2018-09-24 오전 11:37:15 | 최종수정 2018-09-27 오후 6:04:35


'내 뒤에 테리우스' D-3, 소지섭x정인선x손호준x임세미가 직접 밝힌 재미 포인트는?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정인선 손호준 임세미가 작품의 재미 요소를 직접 밝혔다.

오는 27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이하 '내뒤테')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다. 독특한 소재인 만큼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은 물론 촬영에 임하고 있는 배우들이 직접 꼽은 꿀잼 포인트까지 공개하며 첫 방송 사수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소지섭(김본 역)은 "전직 국정원 비밀요원이 아이들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난생처음 겪어보는 일들에 당황하고 변화하는 과정이 눈여겨 볼만한 부분"이라며 그가 맡은 김본 캐릭터에 대한 포인트를 강조했다. 또한 "액션, 첩보, 로맨스 등 다양한 장르적 즐거움을 모두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며 탄탄한 스토리에 대한 흥미요소를 꼽았다.

정인선(고애린 역) 역시 "애린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잘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극 중 고애린이 인생의 새로운 터닝 포인트를 만나고 점차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주의 깊게 봐 주시면 훨씬 더 흥미진진하게 즐기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작품과 캐릭터에 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극 중 명품샵 대표 진용태 역을 맡은 손호준(진용태 역)은 "예기치 못한 사건들을 풀어나가는 첩보와 중간 중간에 설렘과 재미를 더할 로맨스가 다채로운 볼거리를 전할 것"이라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저의 색다른 모습도 많이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해 정형성을 탈피한 손호준표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탁월한 리더쉽의 NIS 요원 유지연으로 분하는 임세미(유지연 역) 또한 "블랙요원과 평범한 아줌마의 기막힌 만남이라는 흥미진진한 스토리가 최대 흥미 포인트가 될 것 같다"라고 밝히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더불어 "이를 연기하는 소지섭, 정인선, 손호준, 임세미라는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과 시너지도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출연진의 팀워크에도 무게감을 뒀다.

이처럼 드라마와 캐릭터를 향한 아낌없는 애정을 드러내며 꿀잼 요소를 전한 소지섭, 정인선, 손호준, 임세미의 환상 팀워크가 기대되는 '내 뒤에 테리우스'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4회 연속방송으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MBC


조해진 기자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