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룸' 김희선-김해숙, 김영광 강제 영혼체인지 막았다 '감동+애틋'

enews24 최신애 기자 | 입력 2018-11-19 오전 9:49:54 | 최종수정 2018-11-19 오전 10:30:15


'나인룸' 김희선-김해숙, 김영광 강제 영혼체인지 막았다 '감동+애틋'
‘나인룸’ 김희선-김해숙이 강제 영혼체인지 위기에 빠진 김영광을 구해냈다.

더욱이 김희선이 김영광-김해숙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이경영에 대한 복수를 마무리할 것임을 다짐해 사이다 전개에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1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 14회에서는 을지해이(김희선 분)와 장화사(김해숙)가 의기투합해 강제 영혼체인지 위기에 빠진 기유진(김영광)을 구해냈다. 잠시 흔들렸던 을지해이는 장화사와 기유진을 위해 기산(이경영)에 대한 복수를 다짐해 몰입도를 높였다.

이 날 기유진과 기찬성(정제원)의 강제 영혼체인지 계획을 알아챈 을지해이-장화사-감미란(김재화)이 기유진을 구하기 위해 작전을 펼치기 시작했다. 을지해이와 장화사는 화재경보기를 울리게 만들었고 병원은 순식간에 아비규환으로 변했다. 가까스로 기찬성의 병실에 잠입한 을지해이-장화사는 심장제세동기를 가동하려는 봉사달(안석환)을 온몸으로 막았다. 몸싸움 끝에 봉사달은 감전사고를 입게 되고 기유진-기찬성의 영혼체인지가 무산됐다. 장화사에게 기유진의 목숨을 빚진 을지해이는 “당신 재심 서류 가져올게요. 유진이 살렸잖아요. 결자해지니까 제가 찾아올게요”라며 다시금 마음을 돌렸다.

을지해이는 장화사의 재심 신청 대응 전략을 빌미로 김종수(손병호)를 찾아갔다. 다행히 재심서류와 핵심증거인 녹음파일의 폐기 전이라는 것을 확인했지만 김종수는 을지해이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이에 을지해이-장화사-감미란은 다시 한번 머리를 맞댔다. 을지해이는 김종수의 금고 위치와 비밀번호 앞 두 자리를 장화사에게 전달했다. 장화사는 청소부로 위장해 감미란과 ‘법무법인 담장’에 잠입하고 김종수의 금고를 여는 데까지 성공했다. 그러나 김종수는 모든 서류 검토를 마쳤고 기산은 모든 자료를 불태워 망연자실하게 만들었다.

그럼에도 장화사는 “내일 죽는다고 해도 추영배 두고 이렇게 가진 않아”라며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겠다 다짐했다. 이어 “해이 네가, 내 재심청구 증거자료를 추영배에게 넘길 수 밖에 없었던 이유가 아닐까 했어”라며 김종수의 금고에서 발견한 을지해이의 갖가지 위법증거들을 건네 주었다. 을지해이는 자신의 추락을 막기 위해 장화사의 자료를 넘겼던 지난 날들을 진심으로 후회하며 “죄송해요. 죄송해요. 장화사씨”라고 참회의 눈물을 흘려 마음을 아릿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오봉삼(오대환)은 국과수 이상희의 수상한 자살과 장화사를 살해하려 했던 인물인 서혁진의 정체를 추적했다. 서혁진이 박철순(조원희)의 국정원 후배라는 사실과 기산의 청부를 받았을 가능성까지 유추해냈다. 장화사는 오봉삼에게 기산이 사실 추영배라는 사실을 전해 그를 놀라게 만들었다. 그러면서 공소시효가 남지 않은 기산의 모든 범죄를 밝혀 달라고 부탁해 과연 오봉삼이 기산이 저질렀던 사건들의 증거를 수집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기유진은 강제 영혼체인지를 막은 사람이 을지해이와 장화사였음을 알고 한걸음에 을지해이를 찾아왔다. 을지해이는 기유진에게 기산과 타협하라고 말했던 것도 병원에서 그를 구했던 것도 “모두 자신을 위해서”였다고 담담히 고백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신원복원 소송은 내 손으로 마무리 짓고 싶어”라며 기산에 대한 복수를 마무리하겠다고 전했다. 기유진은 다시 돌아온 을지해이를 아무 말없이 따뜻하게 안아주었다. 이에 과연 을지해이-기유진-장화사가 폭주하는 기산의 정체를 낱낱이 밝히고 복수에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처럼 을지해이가 기유진-장화사와 다시 손을 잡기까지 을지해이-장화사의 뜨거운 워맨스가 빛났다. 두 사람이 머리를 맞대고 의기투합해 기산으로부터 기유진을 성공적으로 구해냈다. 더욱이 장화사가 을지해이의 위법증거들을 획득하고 그가 배신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조금이나마 이해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무엇보다 ‘인과응보의 법칙’을 되뇌며 기유진-장화사와 다시 손을 잡기까지 고뇌하는 김희선의 연기가 돋보였다. 자신의 위법증거를 받아 들고 눈물을 흘리는 모습부터 기유진에 대한 감정을 애써 숨기는 애틋한 표정까지 시청자들이 을지해이라는 인물에 온전히 몰입하게 만들었다.

이에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나인룸’ 12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4.7% 최고 5.6%를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방송 직후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을지해이 이제부터라도 옳은 길 가면 돼”, “해이가 막다른 길로 오니까 깨달음을 얻은 듯. 이제 복수만 하자”, “해이 유진 너무 애잔하다. 두 사람 다시 만나서 좋아요”, ”화사랑 해이 이제는 행복하면 좋겠는데 추영배 무너지는 것만 진짜 보고 싶네”, ”김희선 김해숙 두 사람 연기 너무 좋아요. 매주 감탄하면서 보고 있어요!” 등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은 매주 토일 밤 9시 방송된다.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 tvN ‘나인룸’ 14회 방송 캡처


최신애 기자 yshnsa@enews24.net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