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하 "방탄소년단 RM과 작업, '잘 싸웠다' 서로 칭찬" (일문일답)

enews24 신나라 기자 | 입력 2020-01-06 오후 8:03:09 | 최종수정 2020-01-07 오전 10:45:23


윤하 "방탄소년단 RM과 작업, '잘 싸웠다' 서로 칭찬" (일문일답)
새 앨범 ‘언스테이블 마인드셋’(UNSTABLE MIND) 발매를 앞둔 가수 윤하가 앨범 소개와 함께 방탄소년단 RM과 작업한 소감을 전했다.

윤하는 6일 소속사를 통해 “RM과 수년 전부터 협업을 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나누곤 했다”며 “적합한 주제나 시너지가 날 만한 음악을 찾지 못해 제안하지 않다가 (이번에) 공식적으로 러브콜을 보낸 것”이라고 밝혔다.

RM은 윤하 ‘언스테이블 마인드셋’ 첫 트랙 ‘윈터 플라워’(Winter Flower)를 피처링했다.

윤하 팬으로 알려진 RM은 과거 SNS에서 윤하를 응원하고 그의 노래를 추천하기도 했다.

윤하는 “시간 조율이 쉽지 않아 유선상으로 작업을 진행했는데, 가사 주제를 가지고 정말 많은 산문을 메일로 주고받으며 소통했다”며 “이만하면 잘 싸웠다고 서로를 칭찬하며 마감했다”고 설명했다.

윤하 ‘언스테이블 마인드셋’ 앨범은 지난해 7월 발표한 ‘스테이블 마인드셋’ 연작이다. 지난 앨범이 여름 분위기를 담은 음악이라면 이번 앨범은 겨울 감성을 사운드에 담았다.

윤하는 “누구나 흔들리고 한 치 앞을 모르는 건 당연하다”며 “‘성장’은 특별한 게 아니라 그것에 익숙해지는 과정이라는 메시지를 (이번 앨범을 통해) 전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언스테이블 마인드셋’ 앨범은 전작 타이틀곡 ‘비가 내리는 날에는’ 등을 만든 프로듀서 도코(DOKO)와 다시 호흡을 맞췄다.

윤하는 도코가 아티스트 색채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며 “정말 재능 있는 프로듀서”라고 평가했다.

윤하는 “‘비가 내리는 날에는’을 처음 들었을 때도 무릎을 ‘탁’ 치며 놀랐는데 다시 한번 만장일치로 진행될 만한 노래를 만들어낼 줄 몰랐다”며 “‘먹구름’은 온전히 도코의 기획물이다. 다시 한번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언스테이블 마인드셋’은 6일 음원 사이트에 공개된다.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신나라 기자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