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남경읍 "열정적 사랑 뭔지 다시 깨달아" 종영소감

enews24 김지연 기자 | 입력 2020-02-17 오전 10:12:52 | 최종수정 2020-02-17 오전 10:46:21


'사랑의 불시착' 남경읍 "열정적 사랑 뭔지 다시 깨달아" 종영소감
'윤세리 아빠'를 연기한 배우 남경읍이 열정적인 사랑이 무엇인지 다시 한 번 깨달았다며 '사랑의 불시착' 종영 소감을 밝혔다.

남경읍은 17일 소속사 STX라이언하트를 통해 tvN '사랑의 불시착' 종영 소감을 전했다.

남경읍은 "아름답고 판타지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세리의 아빠, 윤증평 역으로 출연하게 돼 매우 영광이었다. 많은 시청자 분들이 저희 작품을 사랑해 주셔서 그동안 너무 행복했고, 제 주위의 많은 사람들 또한 드라마 잘 보고 있다고 인사해줘 출연하는 내내 마음 따뜻했다"라고 감사함을 전했다.

그는 "'사랑의 불시착'은 연출 이하 모든 스태프들의 고생으로 우리 배우들이 한없이 빛났던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며 "저 또한 이 작품을 통해서 진실하고 열정적인 사랑이 무엇인지 다시 한 번 깨닫게 됐다. 그 사랑, 시청자 여러분들도 함께 느꼈으리라 믿으며 저는 다음 작품에서 더 좋은 모습으로 다시 만나 뵙겠다"라고 드라마의 여운을 남겼다.

남경읍은 극중 윤세리(손예진 분)의 아버지이자 대한민국을 쥐락펴락하는 상위 1% 삼복그룹의 재벌 총수인 윤증평 회장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윤증평은 자신의 후계자 자리를 두고 윤세리와 함께 어딘가 2% 부족한 자식 윤세형(박형수 분) 부부와 윤세준(최대훈 분) 부부를 끊임없이 시험하고 능력을 살피며 극에 긴장감을 유발했다.

특히 그는 등장만으로도 극의 분위기를 주도하는 묵직한 존재감과 카리스마, 흠잡을 데 없는 연기력으로 윤세리 가족의 유쾌발랄 케미와 갈등의 중심을 잘 잡아주며 임팩트를 남겼다.

한편 '사랑의 불시착'으로 매주 주말을 책임졌던 남경읍은 점점 더 흥미진진해지고 있는 MBC 일일드라마 '나쁜사랑'을 통해 시청자들과 계속 만날 예정이다.


김지연 기자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