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TOWN, 해외 가수 최초 베이징 올림픽 주경기장서 단독 공연 대성황

enews24 전수미 기자 | 입력 2013-10-21 오전 8:36:11 | 최종수정 2013-10-21 오후 3:02:36


서울, LA, 파리, 뉴욕, 도쿄, 상하이 등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성공적인 공연을 이어가고 있는 SMTOWN LIVE가 이번에는 베이징에 상륙, SMTOWN의 막강 파워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지난 19일 오후 6시부터 중국 베이징 올림픽 주경기장(Bird Nest)에서 개최된 ‘SMTOWN LIVE WORLD TOUR III in BEIJING’은 강타, 보아,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샤이니, 에프엑스, 엑소, 장리인, 테이스티 등 10팀이 참석, 각 팀의 히트곡 퍼레이드는 물론 다채로운 콜라보레이션 무대까지 총 49곡의 황홀한 무대로 공연장을 가득 메운 7만여 현지 관객들을 압도했다.

SMTOWN, 해외 가수 최초 베이징 올림픽 주경기장서 단독 공연 대성황

이날 공연을 위해 아티스트 46명을 비롯해 댄서 16명, 공연 스태프 190명 등 총 252명의 대규모 인원이 한국에서 베이징을 찾았다.

공연장 안전 유지를 위해 경찰병력 1만명과 전문경호업체 6,000명, 자원봉사자 2,000명 등 무려 18,000명의 경호 인력이 투입, 베이징올림픽주경기장(Bird Nest)에서 개최된 공연 사상 최다 경호 인원이 동원된 초특급 규모로도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베이징시 역시 SMTOWN 공연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해 이례적으로 지하철 및 버스의 연장 운행을 결정, 공연장 부근의 지하철 8호선과 야윈춘 지역을 경유하는 전체 버스 노선의 운행 시간을 밤 11시까지 연장해, 현지의 뜨거운 공연 열기를 실감케 했다.

특히, 이번 콘서트는 베이징에서 열린 SMOWN LIVE 첫 공연인데다,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이 열린 역사적인 장소이자 중국 최대 규모의 경기장인 베이징 올림픽 주경기장(Bird Nest)에서 해외 가수 최초로 펼친 단독 공연이라는 점에서 공연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얻은 바 있다.

더욱이 SMTOWN LIVE는 2011년 6월 프랑스 파리에서 한국 최초 단일 브랜드 공연을 개최한 데 이어 같은 해 10월 아시아 가수 최초로 미국 팝 문화의 메카이자 꿈의 무대로 불리는 뉴욕 매디슨 스퀘어 가든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에는 중국의 초대형 공연장인 베이징올림픽주경기장(Bird Nest)에서 해외 가수 최초로 단독 공연을 개최, 가는 곳마다 새로운 역사를 쓰며 명실공히 KPOP 대표 공연 브랜드임을 입증해 SM의 글로벌 브랜드 파워를 다시 한번 확인케 했다.

한편, SMTOWN LIVE는 오는 26, 27일 양일간 일본 도쿄돔에서 ‘SMTOWN LIVE WORLD TOUR III in TOKYO SPECIAL EDITION’을 펼칠 예정이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전수미 기자 jun@enews24.net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