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결여' 하석진, 잔근육·복근 '2탄 콤보' 매력 발산

enews24 전수미 기자 | 입력 2014-01-03 오전 8:18:34 | 최종수정 2014-01-03 오전 8:25:20


배우 하석진이 조각 복근을 드러내며 매력을 과시했다.

하석진은 SBS 주말특별기획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극본 김수현 연출 손정현)에서 오은수(이지아)의 두 번째 남편이자 탄탄한 기업의 후계자 김준구 역을 맡아, 옴므파탈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세결여' 하석진, 잔근육·복근 '2탄 콤보' 매력 발산

오는 5일 방송될 17회에서는 이혼 위기에 처한 그가 오은수와의 관계에 대해 고민하는 ‘고뇌의 수영신’이 공개된다. 차가운 물속에서 오직 수영에만 집중하는 모습으로 오은수와 이다미를 둘러싼 복합적인 감정들을 한 번에 드러내는 것. 하석진이 탄탄한 근육질 몸매를 통해 섹시한 남성미를 선보이며 안방극장 여심을 들썩이게 만들 전망이다.

해당 장면은 지난달 22일 대치동의 한 수영장에서 촬영됐다. 별다른 대사 없이 표정과 눈빛, 몸짓 만으로 극중 준구의 착잡하고 복잡한 심정을 드러내야 했던 하석진은 현장에 도착하자마자 감독과 디테일하게 감정선을 체크하며 장면을 준비해나갔다.

특히 촬영 시작과 함께 하석진이 상반신을 노출한 채 등장하자, 스태프들 사이에서는 열화와 같은 환호성이 쏟아졌다. 평소 쉼 없는 운동으로 군살 없는 몸매를 만들어왔던 하석진의 노력이 빛을 발했던 것. 쾌청한 미소를 지은 채 연기에 열중하는 하석진의 모습에 현장의 분위기가 더욱 후끈 달아올랐다는 귀띔이다.

그런가하면 하석진은 대본상 지문으로만 설명된 짧은 장면이었지만 몇 번이고 감정의 깊이를 달리하며 재촬영을 요구, 제작진들을 감탄케했다. 감정을 다잡은 모습으로 촬영을 이어나가다가도 감독의 ‘컷’ 소리만 나면 다시 금방 평소의 장난 가득한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와 현장을 유쾌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박태영 제작총괄PD는 “이지아에 대한 순애보부터 장희진을 향한 나쁜남자의 카리스마까지, 하석진이 무한 매력을 발산 중”이라며 “깊어가는 갈등 속에 극 중 김준구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 지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사진제공=삼화 네트웍스


전수미 기자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