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첫 단독 콘서트, 세계적 안무가 토니 테스타 연출

enews24 전수미 기자 | 입력 2014-05-14 오전 8:33:06 | 최종수정 2014-05-14 오후 5:28:21


아시아 대세 그룹 엑소(EXO)와 세계적인 안무가 토니 테스타가 만났다.

엑소의 첫 단독 콘서트 ‘EXO FROM. EXOPLANET #1 - THE LOST PLANET -’은 오는 5월 23~25일 3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개최된다.

엑소 첫 단독 콘서트, 세계적 안무가 토니 테스타 연출
이번 콘서트의 총연출은 세계적인 안무가 토니 테스타가 맡아 한층 새롭고 스펙타클한 공연으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전망이다.

특히, 토니 테스타는 브리트니 스피어스, 쟈넷 잭슨, 카일리 미노그 등 유명 팝스타들과 함께 작업함은 물론, 국내에서도 동방신기의 ‘Catch Me’, ‘Something’, 샤이니의 ‘Dream Girl’, ‘Everybody’ 등을 통해 뛰어난 실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엑소와는 '늑대와 미녀(Wolf)', ‘중독(Overdose)’ 등 차원이 다른 퍼포먼스로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인 만큼, 이번 콘서트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기에 충분하다.

또한 이번 공연은 엑소가 데뷔 후 처음 선보이는 단독 콘서트로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으며, 엑소의 음악과 퍼포먼스, 매력이 집약된 완성도 높은 공연을 만날 수 있어, 한국은 물론 글로벌 음악 팬들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기대된다.

엑소는 새 미니앨범 ‘중독(Overdose)’으로 각종 음악차트 1위를 차지하며 한국과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전역에서 인기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바쁜 앨범 활동 스케줄 속에서도 콘서트 준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편, 엑소는 새 미니앨범 타이틀 곡 '중독(Overdose)'으로 한국과 중국을 아우르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전수미 기자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