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스무살' 첫 방송, tvN 역대 금토드라마 중 최고 시청률 기록

enews24 고수진 기자 | 입력 2015-08-29 오전 8:57:04 | 최종수정 2015-08-29 오전 8:56:55


tvN 새 금토드라마 '두번째 스무살'이 첫 방송부터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며 대박 흥행을 예고했다!

28일 오후 8시 30분에 첫 방송된 '두번째 스무살'(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식) 1화는 tvN 역대 금토드라마 첫방송 시청률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높은 관심 속에 시작을 알렸다.

'두번째 스무살' 첫 방송, tvN 역대 금토드라마 중 최고 시청률 기록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3.8%, 최고 5.8%를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통틀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한 것.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또 방송 전후 주요 사이트에 '두번째 스무살'이 실시간급상승검색어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첫 방송 최고의 1분은 1화의 마지막 장면으로, 자신의 강의를 수강하는 하노라(최지우)에게 교수 차현석(이상윤)이 "대답하기 싫으면 나가시든가! 당장!"이라고 소리를 지르는 장면이었다.

밝고 순순한 매력의 최지우와 까칠하지만 매력적인 연극과 교수로 등장하는 이상윤의 케미가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앞으로 이들이 그려낼 유쾌발칙한 캠퍼스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졌다.

첫 방송에서는 스무살 아들을 둔 38세의 여주인공 하노라가 대입에 도전하는 고군분투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지며 앞으로의 스토리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열여덟에 남편 김우철(최원영)을 만나 남편 말을 곧 법으로 믿고 살아온 하노라는 첫 장면에서부터 남편에게 이혼을 통보 받았다.
자신과 수준차이가 나서 이혼해야겠다는 남편의 말에, 하노라는 남편과 아들 몰래 검정고시와 대입을 준비했다. 남편을 출근시키고 몰래 학원에 다니고, 아들 몰래 화장실에서 인터넷 강의를 들으며 대입을 위해 노력하는 하노라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격려와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최지우의 연기 변신 역시 호평을 얻었다. 하노라의 순수한 소녀 같은 모습부터 모성애 강한 엄마의 모습까지 다양한 연기를 두루 소화해냈다.

첫방송에서는 건강검진 결과를 잘못 알아 들은 하노라가 자신이 췌장암에 걸려 죽을 운명에 놓였다고 착각하는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생각한 하노라는 남편과 아들의 격렬한 반대에도 대학에 입학하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미처 준비하지 못한 등록금이 문제가 됐다. 마침 하노라는 돌아가신 할머니가 자신을 위해 쌈짓돈을 베갯속에 모아놨던 걸 기억해내고 할머니의 눈물겨운 사랑을 떠올리며 우여곡절 끝에 대학에 입학하게 됐다.

또 친구 윤영(정수영)이 아들 민수(김민재)에게도 검진 결과를 알리지 않는 노라를 다그치자 노라는 "어떻게 말해. 이제 스무살인데. 이제 겨우 대학에 합격해서 대학생 됐는데. 우리 민수, 고3 내내 얼마나 고생했는데. 바로 엄마 죽는다 그래? 3개월은 시간 줄 거야. 맘껏 대학생활 즐기게. 막 술 먹고 늦게도 오고, 연애하느라 거짓말로 용돈 뜯어내도 줄 수 있는 돈 다 줄 거야. 내 결혼반지 팔아서라도 다 줄 거야. 청춘이잖아"라고 말하며 시청자들의 코 끝을 찡하게 만들었다.

최지우는 이혼을 통보 받은 아내, 스무살 아들의 엄마, 대입을 앞둔 가슴 설레는 새내기 등 하노라의 다양한 매력을 안정적인 연기 속에 자연스럽게 녹여내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최지우는 또 하노라 때문에 첫사랑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까칠하고 매력적인 교수 차현석 역을 맡은 이상윤과 티격태격하면서도 잘 어울리는 환상의 연기 호흡을 선보이며 앞으로 펼쳐질 캠퍼스 로맨스에 대해서도 기대감을 높였다.

호평 속에 첫 방송을 시작한 '두번째 스무살' 2화는 29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고수진 기자

방송 주요 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