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 남다른 패션 감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