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리, 류준열 사로잡은 자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