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혜, 우아한 손짓